오늘은 뜬금없지만 한 화가의 소개를 하겠습니다.
위 그림만 보시면 한 사진작가의 소개인줄 아시겠지만, 분명히 화가입니다.


물을 그리다 - 강민구 화백

어릴때는 신동우선생님만 화백이라 붙히는 줄 알았답니다 (지금은 신동우 화백 기억하시는 분도 얼마 안되겠지만...). 요즘은 "화백"의 프리미엄이 워낙 낮아져서 사실 그림좀 그리고 개인전 한번하면 화백이라 하곤하지요. 그래서 저는 화백이라고 붙히는 칭호에 약간의 거부감이 있습니다.
만....... 강민구작가에게는 화백이라는 옷을 꼭 입혀주고 싶네요.

왜냐하면
.
.
.
.
.
.
.
.
.
.
.
.
.
.
.
.

친구랍니다. ㅋㅋㅋ

농담처럼 이야기했지만, 작품들을 보시면 그의 자연의 해석에 박수를 보내고 싶으실 겁니다.

강화백은 언제부터 친구였는지 기억도 안날만큼 아주 오래전부터 친구였네요. 작은 시골 마을에, 집도 가까왔고..... 소위 X알친구라는.....ㅋㅋㅋ 아마도 진달래 먹고 물장구 치던 벌거숭이 시절부터였겠지요. 하지만, 만나본지는 20년도 넘었다는거.... ㅎㅎ

그는 고향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사실 제 고향이 좀 많이 산골이라서 제가 어릴때는 자연이 정말 좋았답니다. 한강만큼이나 커보이던 강은 사실은 작은 개천에 지나지 않았음을 커서야 알았을만큼 궁벽진 곳이었고, 동네 사람들이 여름에 제일로 쳐주던 냉천골이라는 계곡은 사실은 발 두개 담그면 물이 넘치던 그런곳이었네요. 어릴땐 그 아담한 개천에서 고기도 잡고, 가재도 잡고, 그 윗길 방죽아래에서는  빠가사리며 메기를 건져올리던 곳입니다. 어느 마을이나 그렇지만 물막이 방죽 위쪽은 해마다 수영하는 아이의 머리채를 당긴다는 괴담을 가지고 있었고, 또 그 괴담을 뒷받침 해주듯 해마다 크고 작은 물놀이 관련 사고가 일어나곤 하였네요. 그래서인지 저에게 물이나 개천은 그저 작은 추억이나 혹은 무서운 기억이기만 했습니다.

작가란 평범한 사물에 생명을 불어 넣고, 이미지만을 극대화 하기도 하고, 오로지 사실만을 전달하기도 합니다. 회화예술의 미학이란 바로 이런것이라 생각이 드네요. 극사실주의가 각광을 받기도 하고 초현실주의 작품에서 현실의 이야기를 끄집어 내기도 합니다.

암튼 그렇게 저에겐 그저 물이고 개천이고 하였던 것이 그에겐 자연이고 마음이고 또 하늘이었나 봅니다. 나중에 저에겐 그 물이 개천이 고향이고 한국일때, 그는 변함없이 고향에서 그의 자연을 마음을 그리고 저의 고향과 한국을 그려내고 있었답니다.

처음 그의 작품을 대하고는 숨이 멎는줄 알았습니다. 아주 작은 부분의 흐름을 그린 작품이었는데 바로 제 입에선 "어! 이건 까치내 아냐?" 하는 말이 나왔네요. 또 다른 작품은 분명히 지천의 굴곡을 그려내고 있었고, 또 물고기 잡던 고랑의 옆구리를 잡아 내고 있더군요. 뭐 어디를 그렸는지는 저도 모르죠. 하지만, 제게 다가온건 바로 고향이었습니다. 물론, 다른 분들이 보시면 다 각자 고향의 물길을 보실수 있을듯 합니다.

유화.... 제가 알기로는 기름덩어리라는 건데, 어떻게 기름으로 물색깔을, 물의 느낌을 표현할수 있는지 그림에는 문외한인 저에게는 도저히 이해 불가네요.

백문이 불여일견........










 

캡쳐한 작은 그림을 좀 늘렸더니 약간 선명도가 떨어지네요. 감안해 주시길 바랍니다. 
2009년 6월 22일부터 8월 22일까지 초대 개인전을 열고 있답니다. 두군데 한꺼번에 하는지 따로 따로 하는지는 잘 모르지만, 장소는 다음과 같습니다.

6월 22일 - 8월 22일
역삼동 신한 아트홀
신한은행 분당 PB센터
강민구 초대 개인전

가까이 계신 분들 많이 찾아봐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애구, 애구!!! 힘들어.

강선생, 난 돈받은 만큼은 했네. ㅋㅋㅋㅋㅋ


제 부부의 바램은 강민구 화백을 집에 초청하여 (자비로 미국여행길에 오를때 나꿔채기 신공으로..... ㅋㅋㅋ) 흰 벽면 한개를 맡겨 제 고향의 개천을 그리게 하는 겁니다. 으하하!!! 먹여주고 재워주고......

생각한번 해보게 강화백!!! 


참! 제 고향은 충청남도 청양이라는 곳입니다. 콩밭매는 아낙이 있는 칠갑산도 있고......

  1. 익명 2009.07.24 03:36

    비밀댓글입니다

  2. 익명 2009.07.24 04:06

    비밀댓글입니다

    • 익명 2009.08.04 02:19

      비밀댓글입니다

  3. 검도쉐프 2009.07.24 10:12 신고

    멋진 친구분을 두셨네요. 예술가 친구라~ 왠지 Leebok님이 2%쯤 더 멋있어 보이는데요. ㅎㅎㅎ
    사진이 아니라 그림이라니 놀랍네요. 미술관에서 그림볼때 인물화 같은 것도 사실성이 뛰어나서 놀라곤 했는데, 이건 더하네요. 신기합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07.24 12:18 신고

      2%는 조금 부족한데요. ㅋㅋㅋ 성공했습니다. 다음번엔 소설가 친구 이야기를 해볼까요? 그 친구는 쬐금 많이 유명해서리.... 그러면 합쳐서 한 8%쯤 멋져지지 않을까요? ㅋ

    • 검도쉐프 2009.07.24 14:56 신고

      오... 소설가 친구분까지~ 음.. 어떤 분인지는 모르나 6%까지는 올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ㅎㅎ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25 13:08

    멋진 친구분을 두셨네요^^ 정말 저것이 사진이 아니라 그림인가요?? 놀랍습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07.26 00:46 신고

      오랜만입니다, 장미님.

      네 맞습니다. 이 친구 싸이에 가면 좋은 (탐나는) 그림들이 더많답니다.

  5.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09.07.25 20:08 신고

    안녕하세요. 유화를 써서 저런 작품을 만들어 냅니다. 물이 마치 흐르는 것 처럼 착시 현상을 이르키죠. 그것이 또한 유화의 장점이지만 캔퍼스를 보면 수채화와 다른 느낌이 무거운 색상의 전달 느낌이 없지 않아 있어 보이죠. 하지만, 이것도 작가가 어떻게 색생을 캔퍼스네 그려 놓느냐에 따라서 느낌이 달라 보이죠. 아주 많은 내공을 지낸 작가로 보입니다. 자연스러운 것이 보기에도 좋다고 하는데. 멋집니다. 개인적으로 추상화를 좋아하는 편인지라..이런 그림도 멋있네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07.26 00:45 신고

      유화용 물감에 테라핀인가 좌우지간 무언가를 일정비율로 섞고... 뭐 어쩌구 하는 진문용어를 본적은 있는데, 아무래도 내공이겠죠. 그리고 기교나 재료보다는 그리는 이의 마음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연을 해석하는 능력이 없다면 아주 아주 공허하기만 할텐데, 이 친구의 그림에는 고향이 들어있네요. 사실, 수채화로는 이런 사실적인 표현도 힘이 들것 같네요.

      코멘트 고맙습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31 11:02

    사진인 줄 알았어요! 좋은 그림 그리시는 화백 한 분 알고 가네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07.31 13:02 신고

      감사합니다. 제친구라서 쫌 더 좋게 쓴것도 있지만, 암튼 대단한 그림이죠? 답방을 했더니 김영하 작가를 좋아하시나봐요. 김영하군도 제 친구라서 한번 어린시절 이야기로 후벼볼까 하고 있는 중인데 ㅎㅎㅎㅎ 물론, 친구니까 좋은쪽으루다가.....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7.31 13:42

      어머.. 정말 좋아하는 작가님인데, 친구분이시군요!
      기대하겠습니다!! ^^*

  7. 하늘바람 2009.08.01 23:28

    ㅎ~ 너무 과분하게 소개해주셨네~

  8. 하늘바람 2009.08.04 00:17

    ㅎ~ 나 민구~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08.04 01:10 신고

      오! 강화백 ㅋㅋㅋ 어쩐지....

      전시회때문에 아직도 바쁘겠다.
      정말 가보고 싶은데 말이지....

  9. 익명 2010.04.15 21:53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