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숲에서 나오니 숲이 보이네
푸르고 푸르던 숲~~~
음~~~~내 어린날의 눈물고인

저 숲에서 나오니 숲이 느껴지네
외롭고 외롭던 숲~~~
음~~~내 어린날의 숲

저 숲에서 나오니 숲이 보이네
푸르고 푸르던 숲~~~
음~~~내 어린날의 슬픔고인

저 숲에서 나오니 숲이 느껴지네
어둡고 어둡던 숲~~~
음~~~내 젊은 날의 숲~~~

xxxxxxxxxxxxxxxxxxxxxxxxx

어둡고 어두운 숲을 빠져나와봐야 숲이 보이는 이것이 바로 인생의 오의가 아닌가 합니다. 잃어봐야만 알게 되는..... 스스로 놓기는 힘든것...... 선문답 같죠?

숲에 있을때는 아무리 보려해도 보이지 않는 실체, 끈끈하게 온몸으로 다가오는 어둠이 있을때가 있지요. 그 어둠이란 바로 자신이 만들어낸 번뇌라 생각합니다. 이기심, 탐욕 등등이 어느덧 늘어 푸르던 숲이 어둡고 무섭게 변해져 가네요. 커다란 계기가 없이는 그 어둠을 빠져나올수 없게 되어있는 것이 우리네 인생이겠죠

다 내려놓았다 생각했던 탐욕이 또 이기심과 허영이 스멀스멀 올라올때쯤 다시 어두운 숲에 빠져 허우적 거립니다. 참 바보같아요. 불교에도 108번뇌라는 말이 있죠. 정토에 가지 못하면 끊어버리지 못하는 사바세계의 온갖 번뇌는 살아있는 시간동안 우리의 의식을 괴롭힙니다.

며칠동안 앓아 누웠다가 일어났습니다. 노래할 기운도 없고, 마음도 안생기는데 이 느낌이 없어질것 같아서 서둘러 기타를 잡아보았습니다.


아마 열분에 일곱여덟분은 들어본 적이 없는 곡일겁니다. 시인과 촌장의 "숲"이라는 앨범 수록곡입니다. 하덕규씨가 원곡에서 마지막부분에 사운드 이펙트를 갑자기 확 빼버렸습니다. 마지막 "내 젊은 날의 숲" 이라는 부분이죠. 열심히 듣다가 깜짝 놀랍니다. 어~ 왜이럴까? 하는 느낌이 들지요. 개인적으로는 갑자기 숲을 확 빠져나오는 느낌을 받습니다. 아마도 의도된 편집일거라 생각하네요. 곡을 녹음할때 그런 느낌을 전달하려고 했던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직접 물어본 것이 아니니 뭐라 말할수는 없지만요. 그래서 아마츄어인 저는 뭐 있습니까? 바로 따라했지요. 아마 민감하신 분들은 분명히 들으실수 있을텐데요.... 들으셨나요?

아티스트는 이렇게 노래뿐만이 아니라 특별한 포장으로 자신이 전달하려는 바를 전달할수 있고, 따라쟁이는 이렇게 구구절절 설명하여 실수가 아님을 전달해야 하는 그런 다른점이 있지요. ㅠㅠ

  1. 익명 2010.05.14 11:53

    비밀댓글입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14 11:56

    얼굴이 많이 핼쑥해 졌네요~
    아직도 아프면서 기타를~
    푹 쉬고 얼른 완쾌하세요..^^
    그래야 계속 좋은 노래들 많이 듣지요~
    오늘 노래는 모르는 노래지만~
    편안하게 잘듣고 갑니다..^^
    힘내세요~~^^

  3. 익명 2010.05.14 12:13

    비밀댓글입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14 12:39

    어릴 때는 한 번씩 앓고 나면 많이 몸이든 마음이든 많이 성숙해지곤 했죠.
    마치 성장통처럼 말이죠.
    그런데 나이 들어서 앓고 나면, 왜이리 초췌해지는 건가요?
    내복님 얘기가 아니라, 저도 요즘 감기 때문에 골골거리거든요.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5.14 12:53 신고

      저도 아주 초췌해지네요. ㅠㅠ 나이드는 것도 서러운데.... 흑흑흑

      아프지 마세요.

    • Favicon of https://usfusionhome.tistory.com BlogIcon 베 니 2010.05.14 14:47 신고

      그저 나이 들면 건강이 최고에요
      그나 저나 내복님 오래전 부터 하고 싶었던 말인데요..
      저는 예술적 재능 있는 사람이 너무 부러 웠어요. 특히 노래를 잘하면 외로울때나 심심 해도 혼자 삶을 즐길 수 있잖아요.
      한국에 온 기념으로 울남편이 저보고 피아노 배워 보라고 하는데 한번 해볼까 해요. 근데 저 음악치 거든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5.15 03:16 신고

      꼭 배워보세요. 사실 저도 피아노 배우고 싶은데..... ㅠㅠ

      저 예술적 재능없습니다. 정말이예요. 정말 말도 안되게 노렸했답니다. ㅠㅠ

  5. Favicon of https://gamjastar.tistory.com BlogIcon 또웃음 2010.05.14 15:22 신고

    가사가 깊이 있는 노래에요. 은유적이고 아름답습니다.
    그나저나 정말 많이 아프셨던 듯...
    얼굴이 초췌해지셨습니다.
    건강 잘 챙기세요. 내복님.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5.15 03:19 신고

      좀 앓았네요. 산만한 사람이 앓아 누우니... ㅎㅎㅎ

      이젠 좀 얼굴도 다시 빵빵해지고 해야 할텐데 말이죵. ㅎㅎ

  6. Favicon of http://egoggan.com/story BlogIcon 이곳간 2010.05.14 18:24

    아프지 마세요--;;; 그래서 안보이셨군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14 19:51

    얼굴이 많이 야위셨네용.... 그래도 노래는 여전히 좋은걸용...
    건강하세용...

  8. Favicon of https://bluejerry.tistory.com BlogIcon bluejerry 2010.05.15 00:45 신고

    내복님도 새우죽을...

    언제나 건강이 쵝오입니다...
    빨리 쾌차하시길 빌께용..
    홧팅!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5.15 03:21 신고

      안그래도 지수맘이 쓰러진 소도 벌떡 일으켜 세운다는 낙지를 푹 끓인 갈비탕에 넣어 주고는 벌떡 일어났어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9.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2010.05.15 00:55

    열창 감상 잘했습니다 요즘 그곳 날씨는 어떤가요? 이미 더울 것 같은데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5.15 03:22 신고

      많이 더워졌고, 햇살이 참 뜨거워져서 지수가 새까맣게 탔지 뭐예요. ㅎㅎ

  10. 지수맘 2010.05.15 06:25

    안경이 멋지구리함니당. 당근 노래두요.
    왠지 숲에서 나온듯, 맘이 겸허해지네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5.16 11:47 신고

      ㅎㅎㅎ 감사감사....근데, 안경빠뀐건 당신빼고는 아무도 모른다는거..ㅎㅎ

      오랜만에 댓글을 주었소이다 그려. ㅋㅋ

  11. Favicon of http://amesprit.tistory.com BlogIcon SAGESSE 2010.05.15 06:28

    넵~ BRAVO, 빨간 내복님! 멋쪄요! 이따 저녁에 한번 더 들어야겠어요! 더 힘내세요! 주말도 편히 쉬시고요!!!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15 15:42

    아프셔서 그런지 얼굴살이 조금 빠지신 것 같아요~
    저는 열분에 일곱여덟분인가봐요 ㅋㅋㅋ

  13. 피호나슈 2010.05.15 15:46

    아!깜.놀습니다 얼굴이 반쪽.... 어릴때는 아프고 나면 힘이 생기지만 커서 아프면 힘을 점점 잃어가는 것 같아요. 안 아프면 좋겠지만 인간인지라 어쩔 수 없네요.한국 사람들은 밥이 힘 입니다. 맛난것 많이 드시고 건강하세요. 의미 있는 노래 잘 듣고 갑니다.다음에도 좋은 노래 들을 수 있겠지요?

  14.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5.15 16:44 신고

    몸이 좀 안좋으셨군요... 닭고기수프는 내복님이.... 드셔야했던 음식...
    그래도.. 다시 또 노래를 하시는군요..^^
    음.. 역시 전 모르는 노래를...ㅎ^^
    아직 전 어린모양입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5.16 11:50 신고

      PinkWink님은 어리셔서 모르실거예요. ㅎㅎㅎㅎ

      감사합니다. 덕분에 많이 나아졌네요.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5.17 11:57

    저도 처음 듣는 곡이지만, 좋네요. ^^
    지금은 만두 드시고 완전히 회복하신거죠?
    정말 얼굴이 반쪽이 되셨네요. ㅠ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5.19 03:44 신고

      이게 85년 곡이니까, 아마도 베가스그녀님 5살때쯤? ㅎㅎㅎ

      만두먹고 많이 좋아졌습니다. 감사합니다.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