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소한 미국이야기

미국 중학교 졸업식 I - 졸업식 행사편

오늘 딸아이 지수가 중학교를 졸업하였습니다. 
미국은 새학년이 9월쯤 시작하고  6월이면 끝이 나므로 졸업이 대개 6월 중순경이 되죠.

언제 이렇게 컸나 싶기도 하여 부모로서는 정말 여러가지 감정이 뒤섞이게 되더군요. 
사실 초등학교를 5학년을 마치고 졸업식을 한번 하게 됩니다만, 이 학교는 유치원부터 8학년까지 있어 그대로 올라가는 바람에 졸업식은 없었지요. 그래서 중학교 졸업식이 유치원 졸업식 이후로는 처음이 됩니다. 

졸업식 준비는 생각보다 신경쓸 일이 많았습니다. 특히나 여자아이다 보니 옷차림 (outfit)에 더 신경을 쓰게 되지요. 수차례 엄마와 쇼핑을 가서 졸업식용, 그리고 파티용 드레스, 그에 맞는 신발과 악세사리까지 일일이 골라야 했습니다. 

졸업식을 앞둔 주는 여러가지 행사로 부모인 녹초가 될 지경이었고, 졸업하는 아이들은 더욱 바쁜 주였지요. 우선 크고 작은 교내행사가 열려 저녁에 다시 학교에 모여 아이들의 작은 공연이나 혹은 그간 학교 프로젝트로 찍었던 뮤직비디오를 상영하는 시간을 갖기도 하였습니다. 아이들은 틈만 나면 서로 부등켜 안고 울었다고 하네요. 그만큼 너무나도 가까왔던 아이들이어서 그런가봅니다. 또 한주간의 기말고사를 끝내고 지난 수요일에는 졸업생들이 디즈니랜드에 다녀왔습니다. 1시간 가량 걸리는 곳이라서 그리 멀지는 않지만, 아침 일찍 나가서 학교에 11반에 도착하였지요. 그다음날은 다시 학교를 가야하는 강행군으로 무척이나 지쳐있었습니다. 마지막 수업이 있던 금요일은 7학년 학생과 부모들이 베풀어주는 아침식사에 초대를 받아 졸업생들이 참석하게 되었지요. 그날을 위해서도 드레스를 준비하고 학교에 갔습니다. 아침식사전에 있었던 금요미사에서는 교장선생님이하 선생님과 아이들이 전부 울어버리는 울음바다가 되었다는 후문이.....ㅠㅠ



암튼 그렇게 힘든한주를 보내고 드디어 졸업식이 다가왔습니다. 
천주교 학교인 관계로 졸업식도 토요일에 성당에서 미사로 치루어지게 되었습니다. 성당안의 모습을 조금 보여드리지요.

스테인드글래스와 그 아래로 감실이 보이네요.




사실 딸아이 지수가 class 2010에서 차석으로 졸업하게 되었습니다. 수석졸업을 놓치게 되었다고 (속으로만) 아까와 하기도 했지만, 차석졸업이라는것도 사실 쉽지 않은일임을 알기에 마음껏 격려해주었지요. 수석졸업생은 마지막 speech를 하게 되었고, 차석인 지수가 opening address를 하게되었지요. 그러고 보니 딸아이의 비디오와 목소리가 나오는건 처음이 아닌가 합니다. 사진은 가끔 올리기도 했었지만요. 


Opening address가 끝나고, 신부님의 인도에 의하여 졸업생들이 등장합니다. 모두들 생화로 된 레이를 걸고 있네요. 성적 우수자 아이들은 금색띠를 두르게 됩니다. 


이렇게 모두를 맞고 미사를 드렸습니다. 미사 중간에 졸업장을 수여하는 행사가 열렸지요. 8학년 선생님이 올라와 일년간의 총평을 하고.........


신부님이 호명하여 올라온 아이들에게 일일이 졸업장을 나누어 주십니다. 


마지막에는 교장선생님이 총평을 해주시고 나머지 미사를 진행하였습니다.

그렇게 미사겸 졸업식을 끝내고 나온 아이들은 한층 더 커보이네요. 다들 하게 되는 사각모를 던지며 외치는 ceremony를 하였는데, 사진 찍는것을 놓지고 말았습니다. 


이 철제 스탠드는 운동경기할때 전광판을 세워두는 스텐드인데, 장난기가 발동한 코치가 가운을 하나 걸쳐두었네요. ㅎㅎ


ㅎㅎㅎ


졸업식 후에는 곧바로 reception이 있었습니다. 학교내에서 치루는 공식행사로는 마지막이 되는군요.

그저 아쉬워 친구들과 사진을 찍고 hug하고 돌아다니네요.
오랫동안 형제처럼 정을 나눈 아이들이라서 헤어지기가 쉽지는 않은 모습입니다. 고등학교는 각자 흩어져서 가게 되기때문에 만나지 못할 친구들이 더 많지요.



5학년과 7학년 그리고 8학년에 담임을 맡아 주셨던 선생님들입니다. 특히 왼쪽의 선생님은 이곳으로 이사오기 전에 살았던 뉴욕 Saranac Lake인근도시 출신이라서 무척이나 커다란 인연으로 만났던 선생님입니다. 세상이 참 좁다고 느낄만큼 샌디에고와 그곳은 거리가 크거든요. 


3학년부터 다니기 시작한 학교입니다. 참 많은 것을 배우고 많은 좋은 친구들을 만난곳이니 졸업하고라도 동창회 행사가 있거나 하면 다시들 뭉치게 되겠지만, 지금은 참 슬퍼하기만 하네요. 

이것으로 다 끝이난것은 아닙니다. 집에서 몇시간을 쉬고는 저녁에 댄스파티를 합니다. 
그 이야기는 2편에 계속입니다. 




  • Favicon of https://preciousness.tistory.com BlogIcon ♡ 아로마 ♡ 2010.06.21 09:22 신고

    미쿡은 지금 졸업을 하는군요 ^^
    졸업할때 느낌이 좀 묘하죠? ㅎㅎ
    축하드려용~^^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22 13:24 신고

      자꾸 나이들어 가는 것 같아 기분이 좀 묘하더군요. 그래도 뷰모는 아이 크는걸 보며 보람을 느낀다고 하던데 그건 맞더군요. ㅎㅎ

  • Favicon of http://isblog.joins.com/jk7111 BlogIcon 둔필승총 2010.06.21 09:55

    와우, 축하합니다. 차석~~
    울 막내는 초등학교 졸업하고 왔는데 그때도 댄스파티는 하더라고요.
    동영상으로만 봤습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22 13:24 신고

      요즘은 자꾸 나이가 낮아지는 경향이 있더라구요. 이곳에서도 초등학교 졸업식 파티를 거창하게 해주었다는 이야기를 듣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1 11:05

    엇...이렇게 이쁜 큰 따님이 계셨군요. ^^ 처음보는거 같아 깜짝놀랐습니다.

    수석도 대단하지만 차석 또한 대단한건데....來福님 기분이 좋으셨겠어요. :)
    근데 영어발음 끝내주는데요. ㅋㅋㅋㅋ 부럽습니다.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22 13:27 신고

      제가 예전에는 딸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 요즘은...ㅎㅎㅎ

      그냥 평범하게만 자라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영어발음은.....음....한국어 발음도 좋은 편이예요. ㅎㅎ

  • Favicon of http://jongamk.tistro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6.21 12:10

    자랑스러우시겠어요,, 차석이 어딥니까? 아낌없은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디시한번 축하드립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1 12:49

    축하합니다.
    우리 아이들 졸업할 때가 생각나네요.
    이제 고등학교에 가면 많이 바빠질테니까... 이번 여름방학에 신나게 놀게 하세요.
    다시 한번 축하합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22 13:30 신고

      안그래도 이번 여름방학은 열심히 쉴 각오를 다지고 있더라구요. ㅎㅎ 진짜 고등학교는 다른 세계라서 걱정입니다.

  •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6.21 13:56 신고

    오오.. 졸업 축하한다고 전해주세요^^
    거기다가 우수한 .. 성적으로... 우와...
    이거이거.. 이렇게 자랑하시다니.. ^^ 부러울 따름입니다. 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1 16:00

    차석으로 졸업하다니 정말 좋으시겠어요~
    유치원 때부터 알았던 친구들과 떨어지려면 얼마나 슬플까요~? ㅠㅠ
    여기 졸업식은 정말 시끌벅적한 거 같아요 ㅋ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1 16:41

    아..어쩐지 오늘 내복님 홈피에 꼭 들려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니만, 이런 기쁜 소식이 있었군요. 따님의 졸업, 게다가 넘넘 멋진 결과..정말 축하드립니다. 예쁘고 똑똑하고 현명한 따님 둔 아빠의 마음..정말 날아가실것 같아요. 짝짝짝

  •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6.21 17:34 신고

    따님이 아빠 쏙 빼 닮았는데 왜 따님은 요래 이쁜가요? 하하하하....
    차석 엄청 대단한 성적이네요.
    울 아들은 내년엔 대학 가는데 성적은 우찌 될라는지....>.<
    다음 이야기 궁금해서 넘어 갑니다. 아무래도 파티니께....^^*

  • Favicon of http://egoggan.com/story BlogIcon 이곳간 2010.06.22 17:13

    내복님 닮아서 지수가 똑똑하고 예쁜가봐요^^ 흐믓하시겠어요^^

  • Favicon of https://ilovemytree.tistory.com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6.23 23:26 신고

    지수씨의 졸업을 축하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smallhappylife.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0.06.24 00:29 신고

    지수의 졸업 축하합니다~!!!

    느무 느무 이쁘고 똑똑한 딸내미를 두셔서 진짜 뿌듯~! 하시겠어요. *^^*

  • 재우맘 2010.07.02 17:57

    축하합니다.!! 와 멋있다.!
    우리나라 14살의 스피치라고 믿겨지지 않을정도로 당당함과 시선처리...
    오랜만에 왔더니 댓글쓰기 바쁘네요. 자주와야지^^

  • 홍여사 2010.07.14 10:59

    지수가 동양적 매력을 발산하고 있군요. 매력적이야~~

  • 미국 2010.08.19 09:34

    안녕하세요.
    미국에서 살면 약 1년에 얼마정도 돈이 듭니까?
    (한국 돈으로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8.19 11:14 신고

      허걱! 너무 막연하네요. 미국은 한국보다 50배가 넓고 사는 곳에 따라 너무나도 달라 일괄적으로 말할수는 없네요. 지송,...

  • 미국 2010.08.25 09:28

    그런가요 ?ㅠㅠ
    그럼 보통은 얼마쯤 드시는지요?
    아! 그리고 미국생활은 어때요 ?
    우리나라와 많이 다른가요?!
    미국생활 즐겁나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8.25 11:41 신고

      ㅎㅎ 대답하기 힘든것만 질문하시네요. 제가 같은질문 드려도 답 못하실껄요. ㅎㅎ 외국생활은 다 힘이 듭니다. 한국에서 그냥 되는것도 여기선 어림없습니다. 한국에서 사는 것보다 2-3배는 힘들다 생각하시면 되구요.... 돈도..... 훨씬 더 많이 든다고 보시면 아마..... 어디 사는지에 따라 또 어떻게 사는지에 따라 다르니...... 즐거운 인생이 어디있습니까. 생활이란 어디나 마찬가지입니다. 관광오면 즐거울지도 모르죠. 관광과 생활은 전혀 다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