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달인 지수맘을 모시고, 캘리포니아 음식인 캘리포니아 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일명 누드김밥이라고도 하죠. 이름이 캘리포니아 롤이지만, 일본음식으로 잘못 알고 계신분들이 많은데요, 캘리포니아 롤은 일본음식이 아니랍니다. 제가 일본에 있을때만해도 일본TV에서 해외토픽으로 다룰만큼 생소한 음식이었답니다. 주재료인 아보카도는 알려지지도 않았을뿐더러 전통에 벗어난 것을 사악시 (?) 하는 일본의 음식장인들에게 뭇매를 맞기도 하였지요. 

하지만, 독창성과 발상의 전환은 현대 음식문화에서는 일대 혁명이라 부를만 합니다. 먼저, 늘 그렇듯이 완성과 테이블 셋팅입니다. 
두둥
.
.
.
.
.
.
.
.
.
.
.

SANYO Electric Co.,Ltd. | HD101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6.3mm | ISO-81 | Off Compulsory | 2009:10:30 18:26:27



SANYO Electric Co.,Ltd. | HD101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8sec | F/1.8 | 0.00 EV | 6.3mm | ISO-50 | Off Compulsory | 2009:10:30 18:28:51


캘리포니아 롤의 핵심은 뭐니뭐니해도 아보카도입니다. 아보카도는 토마토처럼 과일이냐 야채냐 하는 의문을 불러일으킵니다. 대개 주산지인 멕시코 친구들은 과일이라 부르고, 미국친구들은 야채라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동부에서는 하나에 $3 - $5할만큼 비싸고 귀한 것인데, 서부에서는 참 흔하면서도 맛있는것이 $1도 안합니다. 그래서 멕시코에서 건너온 아보카도를 이용한 Guacamole라거나 하는 일종의 딥핑소스가 많죠. 암튼, 캘리포니아라서 생긴 이 롤은 아보카도없이는 앙꼬없는 찐빵이죠. 재료 준비는 다음과 같습니다.

우선, 스시류의 핵심은 바로 밥입니다. 밥은 고슬고슬하게 한알한알이 살아있도록 짓고, 아래의 스시식초를 이용하여 살살 밥알이 으깨지지 않도록 섞어 줍니다. 


SANYO Electric Co.,Ltd. | HD101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6.3mm | ISO-93 | Off Compulsory | 2009:10:30 18:04:32
SANYO Electric Co.,Ltd. | HD101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2sec | F/1.8 | 0.00 EV | 6.3mm | ISO-50 | Off Compulsory | 2009:10:30 18:06:06

주재료인 아보카도를 손질하는 방법은 여러가지이고 전용칼도 나와서 반을 가른후 슥삭하면 한번에 잘라지는 것도 있지만, 매일 하는것도 아니고.. 우리의 달인은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손질을 하네요. 안의 씨 (?) 는 부드러운 편이라 칼로 그냥 절단이 됩니다. 반으로 가른 아보카도의 씨를 빼내고 바로 껍질을 벗깁니다. 과육이 너무 부드럽기 때문에 상당히 조심스럽게 빼고 벗기고 하지요.




벗겨낸 아보카도는 아래와 같이 잘 잘라 놓습니다. 

SANYO Electric Co.,Ltd. | HD101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1sec | F/1.8 | 0.00 EV | 9.3mm | ISO-170 | Off Compulsory | 2009:10:30 18:13:11

다음은 맛살입니다. 사진은 없습니다. 맛살은 익히지 않은 생선에 거부감이 잇는 사람을 위한 배려같습니다. 맛살은 결대로 찢어 놓습니다. 레스토랑에서는 맛살을 찢어 적당히 자르고 마요네즈로 무쳐서 준비하는곳이 많은데, 저희는 생으로 하는 것을 더 좋아합니다. 

또다른 재료로 오이가 있습니다. 오이채는 우리의 달인은 이렇게 썹니다. 제가 칼을 갈아 놓은지 오래되어 칼이 잘 안드는 관계루다가 약간 두텁게 되었다고 투덜대시는 우리의 달인. ㅎㅎ 참고로 전 칼을 몰아서 숯돌로 갑니다. 칼 갈려면 체력보강을 좀 해야겠네요. ㅋㅋ



채를 썬 오이는 키친타올로 물기를 빼 놓습니다. 

이렇게 재료손질이 끝나면 이젠 말기. 흐흐흐흐.... 사실은 이 말기가 가장 힘들답니다. 어떻게 말까 하시는 분들도 계실테죠. 

그럼 바로 달인의 말기 신공을 공개합니다.
두둥
.
.
.
.
.
.
.
.
.
.
.
.
그 전에 우리 달인의 김밥말기 편을 안보신분을 위하여 김밥말기를 먼저 소개합니다. ㅎㅎ 한박자 뜸을 들여주는 이 멋진 센스.....


김밥이 김밥다워야 김밥이지 <------ 클릭 

총정리 애니메이션입니다.


우선 랩위에 일본 스시김을 올리고 그 위을 가득 덮도록 스시밥을 깔아줍니다. 이 캘리포니아 롤이 김밥보다도 밥이 두배는 더 들어가는 이유랍니다. 이렇게 한겹밥으로 덮은 김을 뒤집기 신공으로 뒤집고, 위에서 살짝 눌러 줍니다. 너무 세게 누르면 밥이 으깨지니 조심하시고..... 끝부분에 재료를 얹어 랩채로 말아주는데, 한바퀴 돌리고 랩을 빼주지 않으면 캘리포니아 플라스틱랩롤이 된다는거.... ㅋㅋㅋ 

다 말아준 후에는 랩위에서 깨를 살살 돌려가며 뿌려주고 다시한번 랩으로 잘 말아주면 완성!!!!!!

이렇게 만들어진 롤을 너무 심하게 누르지 않은채 자르면 이리 멋진 모양의 캘리포니아 롤이 나옵니다. 

SANYO Electric Co.,Ltd. | HD101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6.3mm | ISO-59 | Off Compulsory | 2009:10:30 18:26:54

어찌나 맛있는지.... 뭐라 설명해야 할까요....Creamy한 (뭐라 설명할 길이 없어 영어로 함을 이해하시길...) 아보카도의 맛에 상큼한 오이의 맛이 맛살과어우러져 환상적인 맛을 냅니다. 

캘리포니아에는 이 롤말고도 수십, 수백가지의 응용롤이 존재합니다. 이 위에 마사고를 뿌리거나 회를 올려 만드는 것들이 많죠. 이런걸 한국에서는 전체적으로 캘리포니아 롤이라고 부르지만, 각 롤마다 이름이 다 다르답니다. Dragon roll이니, Rock and Roll (기발한 이름이죠?) 


(위 사진들은 요리 사이트에서 가져왔습니다)

일단은 기본에 충실해야 한다는거~

어려워서 엄두를 못내셨던 분들, 아보카도를 구할수 있으면 한번 도전해 보세요. 


요 아래 손등콕 잊지마시구요.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s address :: http://leebok.tistory.com/trackback/409 관련글 쓰기

  1. Commented by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at 2009/11/02 12:14

    먹었다면 참치 김밥... 캘리포니아 롤.. 이제는 왠만한 뷔페에서도 볼수 있는데
    막상 가면 초밥을 먹는다는...

  2. Commented by Favicon of http://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at 2009/11/02 12:55

    ㅎㅎㅎ 맛있는 김밥입니다.^^

  3. Commented by Favicon of http://pinkwink.kr BlogIcon PinkWink at 2009/11/02 14:15

    그렇군요... 그게... 오이가 아니었군요... 크헉...ㅜ.ㅜ

  4. Commented by Favicon of http://middleagemanstory.tistory.com BlogIcon 영웅전쟁 at 2009/11/02 14:57

    ㅎㅎㅎ
    이젠 요리분야로 완전히
    진출하신 듯...
    자리를 완전히 잡았다는 생각입니다. ㅋ
    잘보고 갑니다.
    11월 멋지게 시작하세요.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at 2009/11/03 01:41

      워낙 쟁쟁한 요리블로거분들이 많으셔서 저희는 뭐 명함도 못내밀죠. 다만, 그저 이런저런 요리아이디어를 주는 일도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하고 계속하고 있네요. 배가 자꾸 나옵니다. ㅋㅋ

  5. Commented by Favicon of http://blog.naver.com/assdfg2 BlogIcon 태아는 소우주 at 2009/11/02 16:45

    아아.. 이제 요리의 달인이 되셨군요.
    쉐프님,달팽맘님, 아르님, 아이미슈님,내복님,거기에 하수님까지..
    아마 한 번 배틀을 하셔도 좋을 듯......

  6. Commented by Favicon of http://www.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at 2009/11/02 17:12

    주말에 롤을 배터지게 먹곤 미련없다 하고 나왔는데...
    또 이렇게 배가 고파지는건ㅜㅜㅜ 뭘까요....
    롤을 한번 만들어봐야겠다.. 생각하고있는데. 랩빼는게 고기술을 요하는것같아서 아직 도전하지 못하고있답니다. 슬슬...ㅋㅋㅋㅋ 실패는 성공의 롤이되겠죠~^^;;;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at 2009/11/03 01:43

      두어개 실패하실 요량이면 금방 익숙해지실듯.... 화투에서는 밑장빼기, 롤에서는 랩빼기.... 아이고 제가 무슨 말을 하는거죠? ㅋㅋ

      감사합니다.

  7. Commented by Favicon of http://hclife.tistory.com BlogIcon 홍천댁이윤영 at 2009/11/02 18:56

    처음 아보카도 접했을 때 생각이 나요.. 잠시 캐나다에 있을 땐데 과일좀 사야지 하고 이것저것 고르다가 아보카도도 사왔어요.. 처음으로 먹어보겠다고 시도했는 데 도통 무슨 맛인지... 아무맛도 안나더라구요.. 같이 살던 캐나다여자애한테 줘버렸어요.. 그 친구는 너무 좋아하면서 너가 하는 말 나는 이해한다... 다른 음식들이랑 같이 먹으면 진짜 맛있다 이러더군요..
    그리곤 두번다시 사질 않았지요... 캘리포니아 롤을 만나기 전까지는요... 저녁시간인 데 침이 꼴딱 넘어가요... 아보카도 먹고싶당~~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at 2009/11/03 01:44

      ㅋㅋㅋ 아보카도만 먹으면 정말 별로 맛이 없죠. 샐러드나 혹은 이렇게 롤에 먹거나 잘 으깨어 양념하여 칩에 얹어 머거나 하면 종말 좋죠. ㅎ

  8. Commented by Favicon of http://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at 2009/11/02 20:24

    김밥도 말기 힘든데 어떻게 밥알이 떨어지지 않고 저렇게 예쁘게 만드시는지요?
    지수맘께서 요리 블로그 만들어 보시길 적극 추천합니다^^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at 2009/11/03 01:50

      그러게요. 당분간 지수맘이 요리하고 제가 사진찍고 포스팅하는 체제로 나갈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9. Commented by Favicon of http://nae0a.com BlogIcon 내영아 at 2009/11/02 23:41

    무척맛나보여요. 정말 못하시는게 없으시군요.
    전 서부에도 좀 있었는데, 아보카도 넘넘 비쌌어요. ㅠ.ㅠ
    제가 아보카도를 너무 좋아해서 아껴아껴 먹었던 기억이납니다.

    잘 보고 가요. ㅋㅋ...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at 2009/11/03 01:51

      감사합니다. 동부에서는 정말 비싸서 집에서 만틀어도 캘리포니아 롤은 호화음식이었답니다. 아보카도를 많이 먹는 멕시코 친구는 늘 불평을 했지요. 이곳은 워낙 많고, 마당에 심어 가꾸는 사람도 있구요. 암튼, 좋습니다.

  10. Commented by Favicon of http://kumdochef.tistory.com BlogIcon 홍콩달팽맘 at 2009/11/03 00:46

    아.. 맛있는 캘리포니아롤~
    이거 처음 먹고 얼마나 감동했었는지.. ^^ㅋㅋ
    홍콩에서도 슈퍼에서 아보카도를 쉽게 구할 수 있어서 가끔 만들어 먹어요.

    랩을 안빼주면 플라스틱랩롤!! ㅋㅋㅋ
    혼자 깔깔 웃고 말았습니다.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at 2009/11/03 01:52

      그렇군요. 홍콩은 열대계열의 과일이나 식재료도 풍부하니 아보카도도 덩연히 많겠군요. 랩빼기가 참 중요합니다. ㅋㅋ

  11. Commented by Favicon of http://djtlsfudnf.tistory.com BlogIcon 어신려울 at 2009/11/03 09:15

    기발한 아이디어 누드 깁밥이네요.
    우리가 생각하기엔 겉에 무엇으로라도 쌓여져 있을줄 알았는데..
    보기에도 더 예뻐보이네요..

  12. Commented by J at 2009/11/03 09:26

    레스토랑에서는 대게 저 큰김의 반정도 사이즈의 김을 쓰더군요.
    저걸 통채로 밀가루 옷 입혀서 튀겨도 맛있답니다~
    가정집은 생선이 항시 준비 안되있으니 적당히 해먹을게...
    저위에 다시 아보카도를 깔아 2번째 예시사진의 초록 롤 처럼 해도 괜찮아요.
    위에 연어라도 얹어서 살짝 오븐에 구워도 맛난데..쩝쩝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at 2009/11/03 11:50

      역쉬 캘포냐동포입니당. ㅎㅎㅎ 저희는 느끼한 롤을 그다지 좋아하지는 않아서 재미삼아 몇번 먹어봤지만, 역쉬 기본에 충실하자라는 생각이 드네요. ㅎㅎ 아무래도 너무심한 응용에는 적응이 잘 안된답니다. 좀 구식이죠. ㅋㅋ

  13.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atinamericastory.com BlogIcon juanpsh at 2009/11/03 11:31

    안녕하세요. ㅎㅎㅎ;; 오늘은 맛있는 김밥을 보고 가게 되는군요.

    남미에서도 아보카도는 흔합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빨따(Palta)라고 부르고 파라과이에서는 아구아까떼(Aguacate)라고 부릅니다. 아무튼간에 캘리포니아 롤을 만들기 위해 사용하죠? 혹시 아보카도 대신에 망가 혹은 망고를 사용해 보셨는지 모르겠네요. 그 맛도 아주 맛있답니다. 나중에 한 번 시식해 보시기 바랍니다. ㅎㅎㅎ

    한가지 팁을 더... 칼을 쉽게 가는 법을 가르쳐 드릴께요. 날을 세우는 거라면 숫돌에 가는거보다 훨씬 더 쉽게 할 수 있습니다. 집에서 사용하는 가위를 X자 형태로 벌리고 한 손으로 잘 잡으신 다음에 칼을 벌여진 가위날 사이에 넣고 아래서 위로 긁습니다. 그러면 칼 날이 가위날에 갈려서 바로 날카로워 집니다. 숫돌을 사용할 수 없을 경우 사용하는 방법인데, 날마다 권장할 방법은 아니지만 비상시에 할 수 있는 아주 편한 방법입니다. ^^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at 2009/11/03 11:53

      Juan님/오늘 여러가지 배웠습니다. 망고가 들어간 롤은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돕니다. 집사람이 망고를 무척 좋아하는데, 한번 도전을.... 간편하게 칼을 가는 방법을 알려주시니 고맙습니다. 간단 칼갈이도 있지만 저는 역시 돌에 날을 만져가며 가는 방법을 선호하지요. 문제는 자주 안간다는거~~ ㅋㅋ

  14. Commented by Favicon of http://itspizza.tistory.com BlogIcon 아고라 at 2009/11/03 12:08

    손등콕, 했습니다. (그런데 가입하고 손등콕하면 더 좋다는 글이 항상 뜨던데..그건 뭔 소린지 TT) 그나저나..와...너무예쁘고맛있어보이고환상입니다. 아무래도 또 컵라면이라도 꺼내먹어야겠다는...TT 오늘 또 하나 충격적인 것은, 지수맘님 손이 너무 우아하시다는것. 손을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는데 가늘고 희고 긴 손이 제 마음까지 평안하게 만드시는군요. 지수가 엄마를 많이 닮은 듯. 흐흐흐. 게다가 환상적인 칼솜씨까지..정말 세상은 불공평합니다.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at 2009/11/03 13:34

      가입하고 손등콕 이야기는 미리 다음에 로그인 하시고 손등을 찍으라는 이야긴데, 그다지 관계는 없답니다. 자수맘 손을 칭찬해주시니 감사감사....사실 예전엔 더 예뻤는데....흑흑흑 저땜에 고생을 많이 해서리.....

  15. Commented by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at 2009/11/03 22:47

    캘리포니아 롤은 그곳 살때 가끔 먹었네요. 그런데 롤 마는 손이 기타치던 손가락이 아니고 여자분 손 같은데 맞지요? ㅎㅎ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at 2009/11/03 23:03

      그럼요. 전 이런 마는 종류는 잘 못한답니다. 맨앞에 달인 지수맘의 작품이라는 구절을 남겼구요, 이런 글이 없으면 제가 한거랍니다. ㅋㅋㅋ

  16. Commented by sang at 2011/04/22 04:32

    가만히 보니 형님 손이 아니라 형수님 손이네요. 형님손이 그럴리는 절대로 없다는...^^
    카메라는 소니가 아니라 산요네요. 산요라면 예전에 잠깐 언급하신 유툽올릴때 사용하신 캠코더 겸용으로 쓰시던 그거?

    제가 텍사스 있을때는 일식부페가 2개 (였다가 나중에 3-4개로 늘었음)있었는데, $20정도의 가격에 배터지게 먹을수 있다는장점이 있었는데 제가 있는 서북부쪽 이쪽은 상대적으로 한인숫자가 많지 않아서 그런지 별루 없네요. 캘리포니아롤을 스시라고 해서 일일히 다시 설명해줬던 기억이 나네요. 가끔 아내가 점심으로 싸준 김밥을 보고서도 스시라고 해서 이건 "김밥"이야라고 말해줘야 했던 기억이 나네요. 암튼 점심전에 염장지르고 갑니다.

    • Commented by Favicon of http://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at 2011/04/23 03:57

      제 손도 나름 예뻐요. ㅠㅠ

      DSLR사기전에는 산요로 급한대로 사진까지 해결했죠. 지금은 캠코더 전용으로만 사용중입니다.

      씨애틀 시내에 신라라고 하는 한식/일식 집이 있었는데 말이죠.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