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집 올 때 가져온 양단 몇 마름
옷장 속 깊이 모셔 두고서
생각나면 꺼내서 만져만 보고
펼쳐만 보고, 둘러만 보고
석삼년이 가도록 그러다가
늙어지면 두고 갈 것 생각 못하고
만져 보고, 펼쳐 보고, 둘러만 보고

시집 올 때 가져온 꽃신 한 켤레
고리짝 깊이 깊이 모셔 두고서
생각나면 꺼내서 만져만 보고
쳐다만 보고, 닦아도 보고
석삼년이 가도록 그러다가
늙어지면 두고 갈 것 생각 못하고
만져 보고, 쳐다 보고, 닦아만 보고
만져 보고, 펼쳐 보고, 둘러만 보고
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 

예전 어머니들은 좋은 물건이 있으면 바로 쓰시지 못하고 옷장속 깊이 모셔두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선물이 들어오는 경우에도 양단, 갑사, 숙고사, 공단 등등의 한복재료나 물건너온 양복지 혹은 와이셔츠류가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이유는 따로 말할것도 없이 나름대로 귀했기때문이죠. 때로는 그것이 칠첩반상기가 되거나 물건너온 그릇류가 되기도 하지만  "큰딸아이 결혼하면 들려 보내야 하"는 귀한 물건이라서 결국은 옷장속이나 장롱위, 창고 깊숙한 곳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딸시집보내려면 기둥뿌리가 뽑힐만큼 큰일인지라 미리미리 조금씩이라도 장만해두려는 어머니의 마음으로 짐작이 되네요. 사실은 그 딸이 시집갈무렵이 되면 결국은 구식이 되어 가져가려 하지 않는 물건이 되기 십상이지만, 어머니들은 꼭 그렇게 석삼년 물건을 "쟁여" 두십니다. 

소품으로는 코티분이 있네요.



집집마다 장롱속에 하나씩은 있다던 그 코티분은 지금도 비슷한 모양으로 팔리고 있는줄로 압니다. 옷감류를 "쟁여" 두실때는 대개 불란서제 (프랑스제 아니지요~ 불란서제지요~ ㅎㅎ) 향내나는 비누를 하나 종이에 싸서 넣어두면 좀도 슬지 않고 향기가 좋다고 하여, 가끔씩 빛나는 눈으로 열어보실때 마다 환상적인 향기 (비누냄새?) 가 나곤 하였던 기억이 납니다. 

요즘이야 어디 그렇겠습니까마는..... 본질적으로는 변하지 않았을것 같네요. 좋은 물건을 보면 챙겨두었다가 내아이에게 주어야지 하는 마음.... 어릴때는 도대체 왜 저러실까 하고 핀잔도 했지만, 아이를 키워보니 그 마음을 조금은 이해할것 같습니다. 요즘은 워낙 풍요로운 시대이다 보니 물건을 쟁여두거나 하지는 않지만요.... 뭐 옷감을 선물로 주고받는것도 없어졌죠? ㅎㅎ 코티분 선물했다 욕먹기 십상....ㅠㅠ

정태춘씨의 흔치 않은 "뽕짝" 곡이네요. 대학입시에 낙방하고 재수를 하던 시절, 누님집에 기거를 하였는데 혼수로 가져온 양단 (무늬를 넣어 짠 두텁고 고급스러운 옷감) 을 옷을 해입지도 못하고 가끔씩 꺼내어 보기만 하는 모습을 보고 만들었다고 합니다. 그 누님도 아마 자신은 아까와서 못해입고, 따님이라도 해입히려는 마음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대놓고 뽕짝이라서 부르기가 아주 편합니다. ㅎㅎ 주말 아침 상쾌하게 뽕짝으로 시작하시라고 준비하여 보았습니다. 사실 이런 가락의 뽕짝은 이젠 듣기 어렵게 되었습니다. 거의 유랑극단 뽕짝이죠. 비슷한 리듬의 정태춘씨의 곡으로 "나 살던 고향" 이 있습니다. 제가 예전에 불렀던 곡인데 이것도 더불어 함께 들어주시기 바래요. 이 곡 아래에 비디오가 있답니다. 아래로 좀더 내리시면..... ㅎㅎㅎ

정태춘씨 좋아하시는 분이 은근히 많으실것으로 생각합니다만, 이 두곡을 아시는 분들은 그리 흔치 않으리라고 생각합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14 06:09

    이 노래 참 오랫만에 듣습니다.
    예전 생각이 새록새록 납니다. ㅎㅎㅎ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5.17 01:47 신고

      양병집씨도 부른적이 있습니다. ㅎㅎ

      행복한 한주 되시길 바랍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gnathia BlogIcon 달려라꼴찌 2011.05.14 07:24

    코티분을 보니 어머니 생각에 급눈물이 ㅠ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5.17 01:47 신고

      그렇죠? 예전에는 어머니들이 하나씩은 가지고 계셨던듯 해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14 07:47

    사연도 그렇고 멜로디도 그렇고 아주 애달픈 곡이네요.

  4.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1.05.14 14:33 신고

    동동구루모라고 하던거 아닌가요,,,ㅋㅋ 노래가 날이 궃으면 더욱 센치해지게 만들겠어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5.17 02:07 신고

      코티분은 지금으로 치면 콤팩트 같은거 아닐까요? 동동구리무는 고루도구리무 계열의.....ㅎㅎㅎ

  5. Favicon of https://topfltplove.tistory.com BlogIcon 악사부부 2011.05.14 16:51 신고

    잘 지내셨죠?
    오랜만에 푹 쉬었더니 더 게을러져서...간만에 널러와요.
    수술 자국도 마니 이뻐지고 밖에 돌아다니기도 하구 그래요.


    우왕 저 코티분 할머니 장농에서 본 기억이 나네요.ㅎㅎㅎ
    향기도 기억이 나요.^^

    뽕짝 부르시는 내복님...ㅎㅎㅎ 귀여버요.ㅋㅋㅋ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5.17 02:08 신고

      다행이네요. 회복도 순조롭고 수술자리도 에쁘게 아물고 있다니 참 좋은 소식입니다. ㅎㅎ 잘 먹고 잘 쉬고 하는 일이 중요한것 같습니다.

      뽕짝이 잘 맞나봐요. ㅎㅎ

  6. 어저께 지수맘 우연히 만나사람 2011.05.14 17:06

    제 개인적으론 이 노래가 주인장님께
    가장 어울리는 노래 같습니다.노래의 색깔이 말이죠!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5.17 02:09 신고

      ㅎㅎ 네 감사합니다. 뽕짝은 일부러라도 부르는 편인데, 이 곡은 애잔함이 아주 진한것 같습니다. 잘 지내시죠?

  7. 검과기타 2011.05.14 17:46

    ^^옛날이 그립네요..즐감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5.17 02:09 신고

      ㅎㅎ 아마도 비슷한 기억이 있을실겁니다. 이 세상 모든 어머니들이 그러셨을테니 말이죠.

      잘 지내셨나요?

  8. Favicon of https://clarane.tistory.com BlogIcon Clara 2011.05.16 13:06 신고

    퇴근 하고 집에 오면..청소하랴..밥하랴..정신이 없어서 인터넷 할 시간이 없고...
    직장에서 가끔 짬날 때만 블로그 순회를 하는데...빨간내복님 블로그(이웃 블로그에서 링크 타고 놀러 왔었죠~)에는 구경 왔다가도..노래는 항상 못듣고 갔었답니다. 왜냐...스피커를 켤 수가 없거든요...흑~
    그래서 이제서야..처음으로 집에서 노래 한번 들어봤네요.
    와..근데..정말 목소리며..기타 실력이며..빼어나시네요~!
    잘 들었어요~!! 짝짝짝!!!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5.17 02:53 신고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뉴욕에 사시는 군요. 왠지 모를 반가움이...ㅎㅎㅎ

      노래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자주 뵈요.

  9.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2011.05.16 13:44

    좋은 물건 챙겼다가, 내 아이에게 주겠다는 마음들은 변함 없겠지요.
    좋은 노래 잘 듣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잘 보내세요.

  10. Favicon of https://jjyc1213.tistory.com BlogIcon 보라매. 2011.05.16 23:44 신고

    나의 살던 고향은 좃돼 부렀...을까요?
    아니기를...

    노래 감칠맛으로 잘 들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5.17 01:46 신고

      노래 잘 아시는군요. ㅎㅎ 아마도 꽃피는 산골은 더이상 아니지 싶습니다만...

    • Favicon of https://jjyc1213.tistory.com BlogIcon 보라매. 2011.05.17 02:38 신고

      좋아하는 노래만 잘 압니다. ^^
      요즘은 청-개천이 더 좋다는 생각이 자꾸듭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5.17 02:56 신고

      그러고 보니 얘기2를 좋아하신다고 한 생각이....ㅎㅎ

  1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1.05.17 06:38 신고

    좋으네요.ㅎㅎ
    잘 듣고 가요

  12. Favicon of https://cultpd.com BlogIcon EUN^^B 2011.05.18 09:38 신고

    위에 여러분이 말씀해주셨는데요...
    정말 이 노래와 목소리가 아주 잘 어울리네요
    트로트와 목소리가 어울린다는 뜻이 아니라
    이 노래의 애절하게 올라가는 부분과 또 갑자기 저음으로 가는
    부분이 완벽하게 어울린다는겁니다 ㅎ

    기타를 트로트 주법으로 뜯지 마시고 슬로우락으로 바꿔보시면
    뽕필이 사라지면서 애절하게 다가올 것 같아요
    가사도 넘 좋은데요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5.19 03:46 신고

      전 뽕필좋아합니다. ㅎㅎㅎ 이런 곡은 뽕필 충만할때 불러야지만이... 말씀하신대로 슬로우락으로 해도 디스코로 해도 괜찮을듯 하지만, 제가 나가수도 아니고....ㅎㅎㅎ

      감사합니다.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_blog/BlogTypeMain.do?blogid=0JM6L BlogIcon 여름지기 2011.05.19 07:31

    와~정태춘씨의 노래 였군요...듣다가 계속 듣다가...방울~~방울...고맙습니다!

  14. Favicon of http://blog.naver.com/1happydays BlogIcon 해피데이 2011.05.20 01:57

    처음 들어보는 노래인데도 정감있게 느껴지네요.. 잘 들었습니다.. ㅎㅎ...

  15. Favicon of http://phoebescafe.net BlogIcon phoebe 2011.05.20 15:44

    ㅎㅎㅎ코티분 저도 써봤어요. 요즘은 빨간통이 좋다던데 고건 안써봤네요. 하하하

  16. 올인 2011.05.24 02:58

    잠이 오지 않아 간만에 들어왔는데, 어쩜 내가 좋아하는 노래들을 올려 놓으셨네요.
    제가 몸담은 동아리에서는 저의 대표곡을 [북한강에서]로 못 박은 상태 입니다.
    언제나 들어도 감미롭네요.
    일전에도 [나살던 고향] 동여상으로 올리신다고 했는데...
    좀 아쉽네요.
    종종 들어와 내복님의 소식과 음악 접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5.24 05:44 신고

      올인님,

      오랜만입니다. 잘 지내셨나요?
      안그래도 궁금하던 참입니다. ㅎㅎ

      제가 요즘 바빠서 노래하기도 참 힘이 드네요. ㅠㅠ 그래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ㅎㅎ 자주 뵈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