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국음악

Killing me softly with her song - Roberta Flack (covered by 빨간내복)




I heard he sang a good song
I heard he had a style
And so I came to see him
To listen for a while
And there he was this young boy
A stranger to my eyes

*Strumming my pain with his fingers
Singing my life with his words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Telling my whole life with his words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I felt all flushed with fever
Embarassed by the crowd
I felt he found my letters
And read each one out loud
I prayed that he would finish
But he just kept right on

(repeat *)

He sang as if he knew me
In all my dark despair
And then he looked right through me
As if I wasn't there
And he just kept on singing
Singing clear and strong

(Repeat *)



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

Roberta Flack의 아주 유명한 곡입니다.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이죠. 
노래를 들으시며 이상하다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실겁니다. 네! 제가 가사를 바꾸었어요. ㅎㅎㅎ  His song이 아니라 ...her song으로 사알짝... ㅋㅋ 노가바 (노래 가사 바꾸어 부르기) 죠. 

한국에서도 그렇지만, 일본에서도 이곡의 제목을 대개는 "부드러운 목소리로 노래를 불러주세요" 뭐 이런 내용으로 붙히는데.... 사실, 위 원곡의 가사를 보시면 대강 아시겠지만, 의미가 완전 다르답니다. 

사랑을 하거나 이별을 하면 유행가가 모두 자기 노래가 된다고 합니다. 동양이나 서양이나 마찬가지겠죠. 카페에서 노래하는 가수의 노래를 들으러 갔는데 완전 낯선 사람이었음에도 헤어진 사람에게 보낸 편지를 그대로 읽고 있는 듯하다는 내용입니다. 많은 사람앞에서 벌거벗져진듯 창피한 생각이 들지만, 멈추지 않고 분명하고도 똑똑한 목소리로 자신의 사랑을 인생을 노래하는 사람을 보며 고문받는 듣한 마음이 드는것은 당연할겁니다. 자신의 상처를 손가락으로 헤집으며 부드러운 목소리로 목을 조이는 노래..... 사실은 뭐이런 내용입니다. 

이런 내용인데 저는 남자라서 이걸 조금 바꾸어 보았습니다. 그래야 제 감정이 살아날것 같아서리... 

암튼, 그간 주말마다 너무 바빠서 제대로 노래를 할 시간이 없었습니다. 그렇게 보낸 주말이 4번이더군요. 사실은 지난 주말도 장에 다녀오고 김장하고 하느라 정말 정신이 없었는데, 김장끝낸 지수맘이 낮잠을 잠깐 자는 동안 살짝 베짱이짓을 하고 말았네요. ㅎㅎ 

미르-pavarotti님이 한참전에 Frank Sinatra의 My way를 말씀하셨는데, 몇번 불러보아도 제 키와는 좀 안맞아서 너무 어색하여 포기했습니다. 그리고 내용상으로도 제 나이 적어도 55세는 넘어야 겨우 감정이 잡힐듯 하여더군요. 죄송하니다. 이 곡도 좋아하시는듯 하여 이곡을 선곡하여 대체하였으니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4 16:30

    아~~ 이 팝송 너무 좋아해요.. 언제 들어도 좋더라는...

  • Favicon of http://blog.naver.com/assdfg2 BlogIcon 태아는 소우주 2009.11.24 16:35

    앗 Kiling me softly with his song.너무 좋아해요.
    지금은 소리를 못 듣지만 집에 가서 들어볼께용.
    집에 가서 추천도 한 번 더 살포시 눌러주고..ㅎㅎ
    곧, 미르 기어님께 트랙백도 또 한 번 받으시겠어용.ㅎㅎ(다 꿰고 있다는...ㅎㅎ)
    그리고 My way도 불러주세요.~~!!!!!!!!!!!!!!
    55세 되면 목소리에 힘이 없어질 수도 있어용.
    시나트라는 언제 불렀는 지 모르겠지만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16:51 신고

      집에서 들어보시고 실망하셔도 추천은 눌러주세요. ㅎㅎㅎ

      제가 미리감치 트랙백 예쁘게 엮어 보내드렸어요. ㅎㅎ
      그런데, My way는 역시 안어울리네요. 나중에 60이 넘어서 불러보는 My way도 좋을것같아요. 시나트라는 처음 30대에 불렀을겁니다. 나중에 부른 My way와 비교하면 정말 "서기쳐?" 이런 느낌이 납니다. 그런게 바로 노래에 철학과 연륜이 뭍어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인것 같아요. 같은 가수라도 말이죠... 그래서 전 사양하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9.11.24 17:13 신고

      구신...ㅎㅎㅎ소우주님
      어떻게 그렇게도 잘아시는지요 ㅎㅎ
      내복님이 소우주님의 고집을 꺽을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데요..ㅎㅎㅎ

  • Favicon of https://gamjastar.tistory.com BlogIcon 또웃음 2009.11.24 16:43 신고

    오랜만에 듣는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이네요. 아 her song인가? ^^;;;
    잘 듣고 가요.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16:52 신고

      감사합니다. 잘 들어주셔서요. ㅎㅎ 사실 너무 오랜만에 카메라앞에 섰더니 다시 울렁증이.... ㅎㅎ 제가 유재석도 아닌데 말이죠.

      행복한 한주 보내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4 16:47

    참 좋아하는 곡인데...
    너무 좋으네요
    부를줄도 모르지만
    기타치시며 직접 부르시는게 너무 부럽습니다
    전 음악에는 문외한이라 너무 부럽네요
    즐감합니다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16:53 신고

      감사합니다. 음악은 잘알고 모르고의 문제는 아닌듯해요. 그냥 마음으로 부르는 노래는 누가 불러도 따뜻한것 같아요.

      잘 보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11.24 16:53 신고

    이노랜..아주 지겹게 들었다는..ㅎㅎ
    마이클 여동생 18번이라는..

    다시 들어보도록 하지요..

  •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11.24 17:09 신고

    노래 잘들었음..
    사무실에서..ㅋㅋ
    옆에 앉은 사무실 동생이
    이분 노래 너무잘하신다고..ㅎㅎ

  •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9.11.24 17:10 신고

    오우~~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 너무 좋아하는 곡인데 얼마 전에 제가 포스팅했던 곡이죠...
    오랜만에 내복님 노래를 들으니 힘이난데요 ^^
    요즘 차에서 많이 못들었어요.^^

    지금 다들 퇴근하고 넓은 사무실에서 혼자 있어서 볼륨 최대로 높여서 듣고 있습니다..
    오늘은 5시 정각이 되니 모두 썰물 빠지듯....~~~~~
    잘 감상하고 갑니다.
    전에 제가 포스팅했던 내복님 곡들도 지금 듣고 있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1.24 18:10 신고

    언제나 들어도 좋은 목소리로.. 이젠 많이 익숙해져 가끔 틀어보곤 합니다. 특히 조덕배노래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4 18:14

    아쉽게도 80년도에 태어나서 분위기상 저는
    팝송을 별로 듣지 못했어요. 저 위에 위에 세대는
    팝송을 정말 많이 듣던 세대였던것 같은데,
    그나마 들었던 팝송이 뉴키즈온더블럭(??) 이것도
    가족중에 광적으로 좋아하는 사람이 있어서 ㅋㅋㅋ

    그런데 이노래는 많이 들었봤던 노래네요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23:28 신고

      예전엔 정말 팝을 많이 들었습니다. 그당시 한국은 음악의 다양성이 미약하기도 했고, 라디오가 영향력이 있을때였지요. 지금은 한국에도 여러장르의 음악이 나오고 있고, 하니 그리 아쉬울것이 없어졌죠. NKOB도 예전엔 많이 나왔던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9.11.24 19:26 신고

    집에와서 좋은 스피커로 들으니 감동이네요 ^^
    잘 듣고 갑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5 01:00

    요 노래 들으니까 Don Mclean의 'Vincent'도 들어줘야할꺼 같은뎁쇼? ㅎㅎ~

  • Stan Park 2009.11.25 01:23

    정말 좋은 노래 입니다. 가끔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면 참...멜랑꼴리 해집니다. ^^ 노래 잘 들었습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5 05:53

    아아..가사 속 대상을 바꿔서 나에게 좀더 실감나게! 부른다. 정말 기막힌 아이디어입니다.
    (제 생각에도 마이웨이는 좀더 세월이 흐른 후에..ㅎㅎ)
    그러니까...키만 알면, 그냥 즉석에서 저런 감미로운 연주가 되시는거지요? @@ 존경.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5 08:47 신고

      제가 원래 제 자신이 납득을 안하면 감정을 잘 싣지 못한답니다. 같은 맥락에서 마이웨이도 정말 아주 나중에.....ㅎㅎㅎ

  • Favicon of https://easygoing39.tistory.com BlogIcon 카타리나^^ 2009.11.25 10:35 신고

    그...그러니까...저는 영어 울렁증이........뷁!! 팝송도 시러 시러 ㅋㅋㅋㅋㅋㅋㅋ

  • J 2009.11.25 18:10

    Awesome! 눌렀어요
    근데! 누가 카메라를 잡고있어요! 카메라맨은 지수양? 아니면 달인이신가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6 02:44 신고

      달인 아니시고, 지수도 아니고.... 작티에는 충전용스텐드가 달려오는데, 이 위에 올리고 책상 오른편의 프린터위에 놓은후 액정을 획 돌려 제쪽으로 합니다. 일종의 셀카 촬영이죠. 카메라에 외장 마이크 단자가 있어 마이크를 연결하여 두고, 작은 리모콘으로 조정하는거죠. 흐흐흐흐 사실 전체적으로 보면 흉합니다.

    • J 2009.11.26 05:10

      카메라가 움직여서 누가 잡고있나 했더니 연결줄에 휘청이는거였군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6 05:33 신고

      카메라가 움직였나요? 전 그것도 몰랐네요. 부끄러워 잘 보지 못해서... ㅠㅠ

  • 홍콩달팽맘 2009.11.25 23:59 신고

    이질감이 묘하게 매력적이예요..
    슬픈 가사와 부드러운 멜로디...
    분위기 있는 여인이 허공을 멍하니 바라보며, 약간 멍한 표정으로 실연의 아픔에 빠져있는 장면이 연상되네요.. 팝송도 많이 불러주세요!

  •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2009.11.27 01:31

    빨간내복님 팬들이 참 많아요. 홍천댁은 열성 팬인 거 같고. 암튼 기타줄에 달콤한 음성을 걸어 놓는데 안좋아할 수가 없겠지요.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7 02:32 신고

      사실 처음엔 아주 조용히 누가 들을세라 블로그를 운영했었습니다. 좀 부끄럽기도 했구요...... 그런데, 참 많은 이웃분들이 찾아주시고 댓글도 달아주시고 하니 힘이 나네요. 팬이라고까지는.. ㅎㅎ 그냥 더불어 이렇게 살아가니 너무 좋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