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산꼭대기 아버지 무덤
거친 베옷 입고 누우신 그 바람 모서리
나 오늘 다시 찾아가네
바람 거센 갯벌 위로 우뚝 솟은 그 꼭대기
인적 없는 민둥산에 외로워라 무덤 하나
지금은 차가운 바람만 스쳐갈 뿐
아, 향불 내음도 없을
갯벌 향해 뻗으신 손발 시리지 않게
잔 부으러 나는 가네

저 산꼭대기 아버지 무덤
모진 세파 속을 헤치다 이제 잠드신 자리
나 오늘 다시 찾아가네
길도 없는 언덕배기에 상포자락 휘날리며
요랑 소리 따라 가며 숨 가쁘던 그 언덕길
지금은 싸늘한 달빛만 내리비칠
아, 작은 비석도 없는
이승에서 못다하신 그 말씀 들으러
잔 부으러 나는 가네

저 산꼭대기 아버지 무덤
지친 걸음 이제 여기 와
홀로 쉬시는 자리
나 오늘 다시 찾아가네
펄럭이는 만장너머 따라오던
조객들도 먼 길 가던 만가소리
이제 다시 생각할까
지금은 어디서 어둠만 내려올 뿐
아, 석상 하나도 없는
다시 볼 수 없는 분 그 모습 기리러
잔 부으러 나는 가네


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




국민학교 4학년 때이니.....벌써.... 36년이 넘었네요.

요령소리로 길을 트며 상여가 나가던 그 모습도, 상포자락 조심스레 산을 따라 오르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그날의 날씨가 어땠는지 기억이 가물거리지만, 하늘만큼은 시꺼멓던 기억이 나네요. 아마도 4학년짜리 꼬마아이의 마음이 그랬나 봅니다.  

나이가 들어가니 일찍 돌아가신 아버지가 그리워집니다. 

한번도 살갑게 안아본 기억도 가물거릴만큼 옛날 아버지셨던분..... 제 나이도 어렸기에 특별한 기억도 추억도 남아있지 않음이 너무나도 안타깝습니다.  


가정을 꾸려 한사람을 책임지게 되고, 또 아이를 낳아 키우며 잊었다고만 생각했던 아버지가 점점 더 그리워집니다. 

한번이라도 뵐수 있다면 그렇게 좋아하시던 약주한잔 함께 나누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구요, 이럴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라고 묻고도 싶습니다. 그리 긴 시간이 아니라도 말이죠.....

제가 딸아이에게 나침반이 될수 있을지... 하는 마음을 가집니다. 요즘 들어 더더욱 간절해지네요. 


효도합시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벽천정 2012.07.06 09:17

    삼십여년전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게 펼쳐지네
    여기에선 뭐했고 저기에선 뭐했고...
    선산으로 이장한 후에는 칠갑산 발길도 뜸해졌지
    아버지에 생각은 거의 같은 생각일거고...
    어버이 살아실제 효도합시다!!!

  3. Favicon of https://feeltone1.tistory.com BlogIcon 신선함! 2012.07.06 10:01 신고

    포스팅 잘보고 간답니다..!!
    즐거운 주말을 위해서 오늘하루 화이팅..!

  4. Favicon of https://namsieon.com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7.06 10:25 신고

    너무 좋습니다! 너무 좋아요!!!
    비오는 지금 창밖을 바라보며 몇번이나 들었습니다....
    와우...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2.07.12 22:23 신고

      감사합니다. 조금 처량해서 어떨까 싶었습니다만, 좋아해주시니 너무 감사드립니다.

  5. Favicon of https://www.kkolzzi.com BlogIcon 꼴찌PD 2012.07.06 10:42 신고

    저도 아버지를 안아 드린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쉽지 않죠... ㅠ.ㅠ

    노래 참 울림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2.07.12 22:24 신고

      부모님이 오래오래 옆에 계시면 정말 좋은 일이죠. 언젠가 꼭 안아드리시길...

  6. 기타여행 2012.07.06 11:43

    참나!! 어떻게 지금 내 얘기가 여기에 나오는지......
    잠시 후 아버님 기일이라서 시골에 내려가려 하는데 딱 제 얘기를 올리시네요 ㅎㄱ
    많은 생각이 드는 절절한 노래 감사드립다.

  7.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2.07.06 12:51 신고

    사진을 보니 저도 아버님이 그리워 집니다. 살아계실때 좀 더 많은 대화를 해볼껄 그런 아쉬움이 늘 남는답니다.

  8. Favicon of http://www.smpark.kr BlogIcon 풀칠아비 2012.07.06 13:32

    저도 아버지 많이 생각이 나네요.
    이럴 때 어떻게 해야하나요 여쭙고 싶은 것도 많고요.
    저는 지금 어떤 아빠일까 생각도 해보게 됩니다.
    잘 보고 듣고 갑니다. 한 주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9. 지수맘 2012.07.07 01:44

    우울모드극복프로젝트, 모가있을까?? 내가 해줄건없구.... 술친구해줄까?? 아버님살아계셨다면 나 무지이뻐해주셨을텐데.... 넘 슬퍼하지마세여......

  10. 소망 2012.07.07 11:57

    진솔한 마음을 담은 글과 음악 잘 들었습니다..^^

    부모 생각나면 철이 들고 나이 먹었다는 증거라는 말이 있는데..^^
    정말 그런것 같습니다..

    아! 쏜 살같이 어느새 어릴때 보았던 부모와 같은 나이가 되었구나..!!

    다시오지 않을 오늘 하루를 어떻게 살아야 잘 살았다는 말을 듣지?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2.07.12 22:27 신고

      잘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아직 철이 안들었는데도 이리 생각이 나니 철드는게 무섭네요. ㅠㅠ

  11. 장돌뱅이 2012.07.08 04:42

    아버님의 모습이 지금의 빨간내복님이네요.
    먼곳에서 아름답게 사시는 내복님 가족의 모습을 보시며 흐믓해 하고 계시겠지요.

    저보다 아버님과 함께 사신 기간이 무려 일년이나 더 기네요.
    저는 초등학교 3학년 때 같은 길을 걸어갔던 기억이 희미합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2.07.12 22:28 신고

      그런가요? 저는 닮았는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그러고 보니 제가 1년은 더 행복했군요.

      다녀오신건가요?

  12. Favicon of https://bluejerry.tistory.com BlogIcon bluejerry 2012.07.08 14:58 신고

    너무도 당연하게 생각했던.. 가족...

    효도하겠습니다..^^

  13.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12.07.09 10:56 신고

    에고..콧잔등이 시큰해집니다.
    그렇게 일찍 가셨군요
    집에 전화드려봐야겠어요
    울 아부지 어머니..곧 팔순이신데
    그래도 두분 계시어 참 좋습니다.
    내복님 건강하세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2.07.12 22:30 신고

      팔순잔치는 하시는건가요?

      부모님 계실때 자주 뵙는것이 좋을것 같아요.

  14. Favicon of http://boksuni.tistory.com BlogIcon 복돌이^^ 2012.07.10 12:35

    이노래 들으니....왠지 모르게 먼저 가신분이 생각나네요~~ ^^
    이곳은 날이 무지 덥고 비도 많이 오고 그러네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2.07.12 22:34 신고

      장마에 들었다고 들었습니다. 건강 해치지 않게 조심하시길...

  15. Favicon of https://topfltplove.tistory.com BlogIcon 악사부부 2012.07.12 00:40 신고

    이노래 내복님 맘이 담겨서인지 정말 와닿고 좋네요.
    첨들어보지만 그림이 그려져요.^^
    아기 내복님 넘 귀여버요...^^
    하늘에계신 내복님 아버님이 므흣하게 웃고계실것 같네요.
    서나도 효도하기!!!!!!!!!!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2.07.12 22:35 신고

      네~ 부를때마다 감정이 막 올라오는곡이죠.

      효도하세요~~ ㅎㅎ

  16.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2.07.13 17:34 신고

    아~ 맘이 찡해집니다.
    전 부모님과 너무 멀리 떨어져 있는 것이 항상 불효를 하는것 같아서 말이죠... ㅠㅠ

  17. 숨은 팬 2012.07.14 18:36

    잔 부으러 나는 가네...
    잔 부으러도 못갑니다... 살아 생전 자주 찾아뵙지도 못했고
    같이 못해본게 너무 많습니다.


  18. 강동구 2012.07.25 17:21

    빨간내복님 아버님 많이 닮으셨어요..
    그리고 혹시 무악재고개 내려오면 지금도있는 신화병원인가 두자인데 인왕산밑 약국아닌가요,,
    저도 어렸을때 그곳에서 살아서 말입니다.....지금은 안계신 아버지께서 중화요리을 하셨는데..
    혹시 아시나해서요.....간산마당이라했는데..그리고 우물도있고 큰술집도 있어서 미국군인들도 많이
    와서 1달러씩 주던 생각이납니다.. ^^

  19. 김도연 2013.06.15 05:21

    노래는 잘 들었습니다.....
    노래하실 때
    질질 끌지마시고 텐션과
    강 약을 주시면서 뚝뚝 자르는 느낌으로
    부르시면 좋겠네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3.06.26 10:13 신고

      말씀(은) 감사합니다. ㅎㅎ

      그런데, 노래를 왜 그렇게 해야하는지 잘 이해가 안가네요. 아마도 정태춘씨가 부른 느낌을 말씀하시는건가요? 전 정태춘씨를 좋아하지만 그분이 부르는 대로 부르기는 싫습니다. 그냥 이대로가 제가 부르는 방식이구요.... 이대로로도 점점 비슷해지는 것 같아 의도적으로 다르게 해야할 지경인걸요. 아무리 다르다 해도 그냥 그게 제 그릇이라서 전 그냥 하던대로 할래요,...

      가끔은 이노래는 이렇게 하면 안된다.... 라고 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노래는 그렇게 하는게 아니다라고 하시면 수긍하겠지만, 특정곡을 어떻게 해야만 한다에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20. 이종빈 2013.07.23 15:35

    나와는 반대로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셨군요
    전 어머니가 4학년때 돌아가셔서 어머님과의 추억은
    돌아가셨다는 그날부터 입관하시던 모습과 꽃상여를 타고 가시는 그때 뿐이랍니다
    지금도 눈을 감고 키타를 치면 어머님의 그 모습들을 떠올리며 그리워 하지요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3.07.25 08:07 신고

      아... 그러시군요. 어머니를 일찍 잃으셨으니 더욱 마음 한쪽이 아리실듯....

      부모님을 잃는 일은 정말 커다란 충격이지요.

  21. Favicon of http:// 네이버 검색창에 십정동이종빈 블러그 BlogIcon 이종빈 2013.07.25 16:54

    네 ..그래요 ...
    지나온 세월을 도리켜보니 정말 마음 한구석이 늘 그랬던것 같아요
    이렇게나마 어릴적 같은 아픔을 공감해주시는 블친님과 소통할수있어서 감사드리옵고
    무더위 건강 조심하시고 행운이 항상 함께 하시옵기를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