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창식이라는 가수는 정말 한마디로 표현할수 없는 분인것 같습니다. 요즘 기인 이미지때문에 오히려 조금은 더 친근해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정도입니다만.....

흔히들 한국적인 음악을 접목한 가요라는 말로 쉽게 표현하곤 하지만, 그것도 그리 적확한 표현은 아닐듯 하네요. 

한번쯤이란 곡은 그의 초기곡이라 할수 있겠습니다. 


한번쯤 말을 걸겠지 언제쯤일까 언제쯤일까~

떨리는 목소리~로 말을 붙여 오겠~지

시간은 자꾸 가는데 집에는 다와 가는데

왜 이렇게 망설일까 나는 기다리는데

뒤돌아 보고 싶지만 손짓도 하고 싶지만

조금만 더 조금만 더 기다려 봐야지


한번쯤 말을 걸겠지 언제쯤일까 언제쯤일까~

겁먹은 얼~굴~로 뒤를 돌아 보겠~지

시간은 자꾸 가는데 집에는 다왔을텐데

왜 이렇게 앞만 보며 남의 애를 태우나

말 한번 붙여 봤으면 손 한번 잡아 봤으면

조금만 더 조금만 더 천천히 걸었으면

천천히 걸었으면 천천히 걸었으면


사실 한번쯤은 이런 경험들이 있지 않을까요? 조금은 알고 지내던 혹은 길에서 만나 첫눈에 반한 여학생의 뒤를 쫓아가던 풍경..... 사실 요즘 이런거 하면 신고당하기 십상이지만, 예전에는 이런 낭만이 있었습니다. 

가사를 잘 뜯어보면 참 재미있는 구성을 발견할수 있습니다. 1절은 앞서가던 여학생이 뒤를 쫓아오는 남학생을 의식하며 왜 이리 말을 안걸까?? 바보~~ ㅎㅎㅎ 뭐 이런 내용이죠. 2절은 뒤를 따르던 남학생의 마음을 표현합니다. 조금만 천천히 걸었으면.... 하는 순진한 마음을 담았습니다. 그의 초기-중기 곡들은 이런 해학을 담은 노랫말들이 많습니다. 갑돌이와 갑순이를 연상시키는 돌돌이와 석순이라거나 왜불러 등등이 되겠죠. 후에는 담배가게 아가씨라거나 가나다라 같은 곡들이 그 궤를 같이합니다. 

이곡은 EBS의 공감에서 한국에서 기타하면 늘 먼저 첫손에 꼽게되는 함춘호씨와 함께 했던 공연속의 편곡이며 노래가 가히 레전드 급이 되겠습니다. 관심있으신 분은 유튜브에서 찾아보시기 바랍니다.  

제가 가사를 좀 틀렸죠? ㅎㅎㅎ 네 압니다. 


  1.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3.05.25 08:30 신고

    언제 들어도 구수한 노래죠... 송창식도 많이 늙었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3.06.26 09:44 신고

      오랜만에 답글 씁니다. 송창식씨 머리가 많이 벗겨지셔서....ㅠㅠ

  2. 손드레 2013.05.27 10:02

    노래를 정말 맛깔나게 잘부르십니다.
    기타주법도 함 배워보고 싶네요.

  3. 장돌뱅이 2013.05.27 12:13

    중고등학교 시절 대중 가수 중에 송창식을 제일 좋아했습니다.
    지금도 전혀 못 다루는 상태이지만 키타를 쳐보고 싶다는 생각을 한두 번 해본 것도
    송창식 때문일 것입니다. 대중예술평론가 이영미씨가 송창식에 대한 평을 한 바 있습니다.

    "송창식은 김민기나 한대수처럼 <할 말>을 뚜렷이 드러내지 않는다.
    하지만 그는 대신 다양한 노래를 자유자재로 구사한다. 김민기가 가사를 쓴
    "내 나라 내 겨레"로부터 김세화가 부른 "나비 소녀"까지 모두 그가 작곡한 노래이다.
    그에게는 노래가 안될 것 같은 가사를 묘하게 노래로 만드는 재주가 있다. 1980년대 초반
    <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타파하 에헤헤 우하우하 어허허> 하는 노래로 사람들을 놀라게
    만든 경우도 있었고, "딩동댕 지난 여름"처럼 기발하다는 티도 별로 나지 않는데도 기묘한
    노래를 만든다. 가사를 가만히 생각해보라. <딩동댕 지난 여름 바닷가서 만났던 여인 / 딩동댕
    하고픈 이야기도 많았지만>, <딩동댕 딩동댕 말이나 해볼 걸 또 만나자고 / 딩동댕 딩동댕
    여름은 가버렸네 속절도 없이>, 끝까지 들어봐도 도대체 가사에서 <딩동댕>이 들어갈 이유
    가 없다. 의미로 보자면 <딩동댕>을 빼야 옳은데, 그렇게 되면 노래 가사답지 못하고 좀
    진부하기도 하다. 그런데 아무 의미도 없는 <딩동댕>이 대목대목 들어감으로써 이 노래는
    참신하고 재미있어지고, 후반부에서는 <딩동댕>을 두번씩 넣어 절정부로 치닫는 긴박감을
    만들어낸다. 참 기막힌 감각이다. 난 송창식이 이런 걸 머리로 해냈다는 느낌이 안 든다.
    그냥 직감으로 하는 것이다. 그는 노래가 뭔지 몸으로 아는 사람 같다."

    송창식의 노래만큼이나 기발한 평이죠?
    내가 몸으로 아는 것은 무엇일까 생각해 보기도 했던......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3.06.26 09:51 신고

      안녕하세요 장돌뱅이님. 요즘 많이 바쁘시죠?
      말씀하신 대로 송창식씨의 음악세계는 독보적이죠. 나름대로 음악의 뿌리가 클래식인데, 그에 더하여 지금은 자신만의 음악이론을 체계화하고 있다고 하네요. 무언가 철학적이면서도 생활밀착적인 가사도 그렇고 참 멋스러운 사람인것 같습니다.

  4. hopejo 2013.05.27 18:07

    멋지네요~~^^

    통기타의 매력을 보여주시는 것 같아요~~
    잘 들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3.06.26 09:51 신고

      감사합니다. 그래도 제가 듣기에는 참 창피스럽더라구요. 워낙 레퍼런스가 훌륭한 연주라서 비교가 되기도 하구요....ㅠㅠ

  5. 금강도령 2013.05.30 18:36

    밝고 신나는 기타소리 매력 있습니다.
    잘들었습니다!!

  6. Favicon of https://rosakwon.tistory.com BlogIcon 솔솔바람 2013.06.13 11:03 신고

    연주곡들 코드랑 미니강좌 해주세용...넘 좋아요.
    따라해 보고파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3.06.26 10:09 신고

      ㅎㅎ 이곡 좋아해주시는 분이 많네요. 스트로크는 제 전공이 아니라서 조금 부끄럽습니다. 일단 한번 해보죠...ㅎㅎ

  7. 정길호 2013.11.02 12:32

    듣기너무좋습니다
    악보나 주법강좌 얻을수없을까요?
    굿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4.01.04 01:55 신고

      악보는 개인적으로는 드릴수 있지만, 여기 올리기는 좀 어렵네요. 그리고 주법도 정리된것이 없이 감으로 연주한거라서 앞으로 차차 정리를 해봐야 할듯 합니다. 죄송합니다....ㅠㅠ

  8. 바람소리 2015.01.30 09:40

    위의 이영미씨 말이 정말 와닿네요
    "송창식이 이런 걸 머리로 해냈다는 느낌이 안 든다.
    그냥 직감으로 하는 것이다. 그는 노래가 뭔지 몸으로 아는 사람 같다."
    체 게바라를 책으로 배우고,게릴라의 자유를 머리로 꿈꾸던 저희와는 달리
    힙합세대는 몸으로 자유를 느끼고 표현합니다
    아무도 말릴 수 없는 무서운 아이들이죠~~
    전 송창식이 힙합의 원조 같습니다
    움직이지 않고, 외치지 않고 하는 힙합이라고나 할까요?

    스트로크 박력있어 좋았어요 자주 부탁드려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5.02.02 15:53 신고

      대단한 가수죠 송창식씨는... 노래에 철학을 담기는 쉽지 않다는 생각을 합니다만, 이분은 음악에는 이 분의 생각과 생활이 꽉 차있는듯 합니다. 제가 스트로크는 잘 안하는데 이곡은 아르페지오로는 소화가 안되더라구요..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