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음악

사랑 그 아름답고 소중한 얘기들 - 배철수(cover by 빨간내복)

사랑이라는 감정이 과격해진것인지 사람의 마음이 격렬해진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요즘의 사랑노래들은 듣는내내 불편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총맞은것처럼 온다는 사랑이나 벼락을 맞은듯한 격한 감정등이 없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으나, 대개의 사랑은 솜처럼 가볍고 행복하게 다가온다고 믿고 있습니다. 별들이 샘이 나서 삐죽거리고 달님이 노래하는 마음이 드는건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이 그만큼 즐겁고 들뜬 기분이기 때문일것입니다.


         




요즘노래와 예전 노래를 비교해보면 많은 차이를 보이는데, 그중 가사를 따져본다면 표현이 무척 상스러워진것 같습니다. 그냥 심상하거나 예쁜 노랫말로는 더이상 주목을 받기 힘들어졌기때문이라고 쉽게 이해는 하면서도 점점더 요즘 노래와는 멀어집니다. 하긴 과격한 표현이라도 가사가 들린다면 다행이지 싶기도 하네요. 수많은 댄스곡들은 가사가 하나도 들어오지 않습니다.

오랜만에 예쁜 노랫말을 가진 배철수씨의 사랑 그 아름답고 소중한 얘기들을 불러봅니다.




  • 금강도령 2016.07.28 20:54

    반갑습니다. 내복님 오랜만에 뵙는군요!!
    밝고 명랑한 노래가락에
    마음도 편안해집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6.07.30 00:29 신고

      금강도령님, 잘 지내셨지요?

      한동안 칩거하게 되었네요. 그래도 많은 분들이 방문해주셔서 다시 나왔습니다. 자주뵈요....

  • 미스터초이 2016.07.30 12:57

    ㅠㅠ 다시 시작해 주셔서 반갑습니다^^
    화잇팅!!!!

  • 벽천정 2016.11.17 09:21

    페쇄된줄 알고 있다 간만에 들어와 보니 다시 시작하는군...
    자주 들어와 볼께
    온 가족이 건강하시게^^...

  • 빈센트 2017.08.25 14:04

    가는 여름 무더위에 지쳤는데. 오랜만에 사이트를 찾아 듣게 된 노래가
    피로를 싹~~ 노랫말과 흥겨운 리듬과 멋진 노래덕분에 오후 힘을 얻습니다.감사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주었으면 좋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