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음악

별이 진다네 - 여행스케치 covered by leebok


어제는 별이 졌다네 
(가사 전문) <------------- 클릭




요 위에 그림이나 밑에 링크를 누르면 아마도 노래가 나올지 모르는데.......
원곡이 나오는건 아니고, leebok이 부른 노래가 나올지 모르는데...... 
한번 눌러도 되고........ 

이 블로그는 대한민국 저작권 보호법을 (비교적) 준수합니다. 



추천, 댓글은 무료입니다.
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x



오랜만에 초저녁에 노래해봅니다. 여행스케치의 별이 진다네라는 곡을 싫어하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을듯 하네요. 귀뚜라미 소리, 강아지 소리, 개구리 소리등을 배경음으로 사용하여 한여름 원두막에 앉아있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지는 별을 바라보며 끝나버린 사랑을 실감하고 다시금 슬퍼하는 내용인데, 가사보다는 그 아름다운 멜로디와 자연음이 더욱 귀에 들어오지요. 

솔직히 대부분의 곡은 많이 연습하지는 않습니다. 기타는 대개 많이 듣고 조금 해보다 보면 되기에 일일이 연습하는 곡들은 사실 흔치 않은데 (실력은 그다지 없어도 경력이 되다보니.. ㅋㅋ) 이곡 50초가량의 전주를 연습하려 몇일을 소비하였는지 모릅니다. 부끄부끄... 

비슷하게 되어 녹음하고는 경악을 합니다. 아니 이런 평소에는 무리없던 곡인데, 어쩐지 노래하기 쬐금 벅찬듯하더군요. 원곡과 비교해보니 반음(에서 약간 떨어지게)정도가 높네요. 이상해서 조사해보니 얼마전에 구입한 피치파이프가 이상하게 조금 높네요. 우이씨!!!

그래서 조금 낮게 불러줘야 할 부분이 이상해져버렸습니다. 전주녹음에 상당한 시간이 걸려 아까운 관계루다가 그냥 올립니다. 

요즘은 기타곡을 배우기 쉬운 환경이 된것 같아요. 저도 유튜브 동영상 보며 악보 대조하고 하여 배웠습니다. 옛날에는 정말 한곡 수백번씩 듣고 콘서트장에서 맨앞에 노트들고 어떻게 연주하나 훔쳐 배우거나 누구 하나가 연주법을 알면 사정사정하여 배우곤 하였는데,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5.14 07:49

    모처럼 과거의 흔적이 되살아나네요 ㅎㅎ
    마음이 정화됐습니다.
    감사합니다.

  • Soonhya 2009.05.15 02:05

    Two thumbs up!!!!

  • 미상 2009.05.19 13:33

    분주 했던 시간을 잠시 멈추고 점심을 했어요.
    그리고
    잠시 ... 평화로운 시간을 맞아요.^^*

    그런데
    이렇게 감동하는 행운을 얻었네요,감사드려요!
    참 좋아하는 음악입니다.
    보편적으로 좋아하지만....

    흐르는 멜로디와 노랫말이 초여름의 푸르름으로 펼처진
    자연의 숲 속, 그림 같아요!^**
    정말! 너무나 좋으네요. 행복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05.20 05:27 신고

    유입키워드 "별이 진다네"가 단숨에 2위 급부상이네요. ㅋㅋㅋ

  • 서한 2009.05.30 10:20

    역시 통기타 하면 떠올릴수 있는 곡.....별이 진다네 (여행스케치)
    첫사랑의 추억과 함께 베어있는 곡...
    그 시절을 회상하며....
    가슴으로 담아 감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05.30 13:44 신고

      잘들으셨다니 다행입니다. 요즘 블로그가 자리잡히고 많은 분들의 추억을 되찾아주는 일을 하는 보람이 있네요.

      감사합니다.

  • 최명호 2009.06.05 17:12

    조용하게 듣고 있는데 갑자기 밖에서 큰 스피커 소리가 들리네요. 양말 사세요.유재석,강호동 케로로등 캐릭터 양말 500원에 판매합니다. ㅎㅎㅎㅎ 후다닥 나가서 애들 양말 4개 사왔습니다. 작은아이가 좋아하는 케로로로....분위기 깨져서 그만 들어야겠네요. 좋은 노래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06.06 01:35 신고

      안녕하세요? 글 읽고 한참 웃었네요. 재미있는 사연 감사합니다.
      그러고 보니 한국에서는 참 많은 소리들을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세탁.... 계란이요...... 신선한 야채가..... 뭐 이런소리가 확성기로 들리면 시끄럽다 하면서도 정겨웠던 생각이 나네요.

      여긴 그런 소리들을 잘 들을수 없네요. 아! 아이스크림 트럭이 자주 지나다니기는 하지만, 조용한 음악을 틀어놓습니다.

      오랜만에 옛날 나른한 오후의 기억에 젖어보네요. 케로로 양말 대박입니다.

  • 익명 2009.06.11 21:50

    비밀댓글입니다

  • 명균엄마 2009.08.07 18:17

    아.. 노래나무 들어가서 처음으로 다같이 갔던 콘서트가 여행스케치였는데... 그때는 '별이진다네'한 곡 들으러갔었던 신입생이 나중에는여행스케치 노래 다따라 부르고, 공연때 쓴다고 테입프 열심히 들어가며 채보하고 그랬었죠.. 제일 열심히 따라다닌 그룹이었던 듯...

    여름에 바닷가에 캠프가서 밤새고 놀고 새벽녁에 누군가 불렀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는군요.. 저도 이 기타연주 연습했더랬어요..ㅋㅋ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08.08 00:26 신고

      도대체 소식도 없어 사알짝 삐질라 그랬는데....... 마침 찾아주었구나. ㅋㅋㅋㅋ 명균이도 잘 크지? 요즘엔 기타 안하니? 일하랴 살림하랴 아이보랴 정신없는 인생일테니..... 나도 지수 한참크고 나서야 기타를 잡게 되더구나.

      이곡은 정말 이 나이에 한참을 연습했다. ㅎㅎㅎ 이제 나이도 들고 손가락도 안돌아가고 애고. 그래도 연습하면서 행복하고 녹음하면서 행복하고 그렇더라.

      연제 네 연주도 들려주라.

  • 재우맘! 2009.08.29 00:21

    언니랑 오빠랑 연주해주면 제가 멍멍이 소리내고 신나게 박수처 드릴께요..^^;;
    내가 중학교때 이노래를 들으면서 도대체 모가 좋다는거야??
    했었는데 점점 시간이 흐를수록 정겹네요~~

  • Favicon of https://gamjastar.tistory.com BlogIcon 또웃음 2009.09.13 16:36 신고

    한 때 대학로 소극장에서 하는 콘서트를 즐겨 보러 갔었죠.
    그 중 여행스케치도 포함되어 있었답니다.
    동물원, 박학기, 김장훈, 여행스케치, 윤도현 밴드, 김경호 등...
    참 행복한 추억으로 남아 있는데
    요즘은 대학로에 그런 소극장들이 없어져서 안타까워요.
    그들과의 소통도 즐거운 추억을 남아 있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