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 이웃분들중에 저보다 연배가 높으신 선배님들이 계셔서 먼저 양해를 구합니다. 포스팅의 성격상 본의아니게 나이 이야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선배님들께서는 이미 거쳐 가신 일일수도 있고, 젊은 제가 이런 이야기를 하는것이 조금은 거슬리실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미리 양해를 구합니다. 
 

나이듦이 서글퍼 지는 몇가지 것들이 있다고 합니다. 

먼저.... 나날이 떨어져 가는 체력....
휴가가서 잘 쉬고 잘먹고, 그렇게까지 멀지않은 곳에 교통체증에 고생한것도 아닌데, 왜이리 아직까지 삭신이 쑤시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ㅠㅠ 도대체 아무리 늦게까지 술마시고, 또 다음날 등산을 하고 내려와 다시 달려주고 해도 다음날 일어나면 말짱하던 그 체력은 어디로 간건지 모르겠네요.. 

그리고 흰머리가 생기거나 머리가 자꾸 빠져 소위 구멍이 날때라고 하네요.
사실 그렇긴 하더라구요. 속알머리가 자꾸 없어지는 것이 정말...... 끙! 그래도 진행속도가 완만하여 그 충격도 비교적 완만한 편입니다. 흰머리는 아직 안나니 다행이라고 해야 할까요? 

그런데, 생각지도 않았던 서글픔이 또 생겼습니다.
한참전부터 눈이 자꾸 피로해지고 하여 책을 보거나 컴퓨터 작업이 힘이 들어 그저 눈이 피로한가보다 하고 넘기고 넘기고 하다가 점점 힘겨워져서 휴가끝에 늘 가는 안경점에 가서 검안을 해보았습니다.
.
.
.
.
.
.
.
.
.

노안이 왔다고 합니다. ㅠㅠ



전 천년만년 괘안을줄 알았습니다. ㅠㅠ  Forever young.....

생각보다 충격이 크더군요. 근시가 심하여 늦게 올줄 알았는데....

어쩐지 책을 볼때 미간이 찡그려지고, 안경을 벗어야 촛점이 맞아서 사실은 쬐금 생각은 하고 있었건만, 검안의의 이야기를 듣는데 새삼스럽게 가슴이 쿵하고 내려앉았습니다.  

"살짝 노안이 왔네요" 

허걱!

"나이들면 다 옵니다" (위로 안됨. 더 서글픔. ㅠㅠ)"

"요즘은 점점 더 빨라지는 추세라서 젊은 사람에게 오기도 하니 너무 걱정은 마세요 (정말 위로 안됨)"

"노안이라고 나이들었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괜히 미안해 하실것 없는데.... 네! 수정체가 근력의 퇴화로 조절이 잘 안되는 현상이라지요. 그게 그거거든요 ㅠㅠ)" 

"현재는 근시 도수를 낮추어 주면 먼곳은 조금 안보이게 되지만, 책읽는 거리에는 돋보기 역할을 하게 됩니다. 6개월에서 1년후에 다시오셔서 검안을 하시고, 조금 더 진행이 되었으면 다촛점렌즈를 하시면 됩니다. 미관상으로도 그리 나쁘지 않으니 걱정마시고..... (그래도 알 사람은 다 압니다 ㅠㅠ)" 



글쎄요.... 누구도 피할수 없는 것이 노화라니 받아들여야 하겠지만, 조금은 충격의 강도가 크더군요. 겨우 마흔 중반에 노안이라니........ 

아직 그정도는 아니라고 하지만, 갑자기 저 위 그림처럼 콧잔등에 얹힌 돋보기 안경의 주인공이 되어버린 듯한 느낌. 지수는 뭐 그런걸 가지고 그러냐고 쿨하게 이야기 하지만 그것도 위로가 안됩니다. ㅠㅠ


사실 얼마전부터 컴앞에서 작업하는 일이 많이 줄었습니다. 논문을 봐야 할때도 안경을 벗고 봐야 촛점이 맞더군요. 의도적으로 컴퓨터 작업을 줄이고, 눈을 많이 쉬기도 했고, 블로그에 글 쓰기도 자꾸만 힘들어져 가서 글이 조금 짧아지기 시작하였지요. 이웃 방문도 소홀해질수 밖에는 없었습니다. 그래서 오랜만이네요를 가장 많이 썼던것 같습니다. 예민한 친구가 알아채어 글빨이 떨어졌다 뭐라 합니다. 사실은 자기도 노안이 와서 고생중이면서...ㅎㅎ 

지난 두어달동안 몸이 피곤하여 더욱 그렇게 되었는지도 모르겠네요. 끙!
지금은 안경을 조절하여 훨씬 나아졌지만, 소중한 눈을 조금 더 소중하게 다루어야 할것 같습니다. 



노안이라는 슬픈 이름. 그렇다고 나이들었다는 의미는 아니라는 걸 잘 압니다만, 그래도 그 이름에서 서글픔을 느끼게 되는건 어쩔수 없네요. 

언제까지 젊을것 같지만 그렇지 않음을 요즈음 강하게 느끼는 중이랍니다. 흑흑!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익명 2010.06.30 15:16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1 00:48 신고

      앞으로 고나리 잘해야죠. 그럴려면 컴작업도 줄이고 눈에 좋은 음식도 많이 먹고 해야 하는데.... 블질은 줄여도 일이 다 컴이라서리...ㅠㅠ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30 15:27

    저도 눈이 안좋아 지고 있어서 -,.-);;

  4.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6.30 16:28 신고

    앗... 저런...
    저희 교수님은 다촛점 안경을 싫어하시더군요.... 헉...
    그래서..
    상황에 맞는 안경들 여러개를 사용하시더라는....
    그나저나.. 너무 슬퍼하지 마세요...ㅠ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1 00:49 신고

      이제 좀 나아졌습니다. 첨엔 좀 충격이....ㅠㅠ 다촛점렌즈 싫더라구요 저도.

    •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7.01 01:08 신고

      그래서.. 저희 교수님도 4-5개의 안경을 고집하시나봐요..

      책읽을때... 실내에서 컴퓨터 화면보실때
      운전할때... 실외에서 운동하실때
      선글라스(도수있는걸로...^^)

  5. 익명 2010.06.30 16:56

    비밀댓글입니다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30 21:35

    사실 저도 노안이 온 건 아닐까 걱정스러운데. -_-
    전 눈 충혈이 너무 잘 되서 근래 컴퓨터를 멀리 하고 있네요.
    특히 여름이면 그런 현상이 더 심해지거든요.
    한의학적으로 몸에 열이 위로 많이 올라오는 체질이라서 말이지요. ㅜㅜ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1 00:51 신고

      그런 건 역시 한방으로 고쳐야 하지 않을까 하네요. ㅎㅎ 특히 여름에는 눈을 많이 쉬게 해 주시길..

  7. Favicon of http://isblog.joins.com/jk7111 BlogIcon 둔필승총 2010.06.30 21:42

    으~~ 제가 쓰고 싶었던 내용입니다.^^
    뭐 태어나면서부터 무덤으로 가까이 가고 있다는 말에 위안삼아야죠.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1 00:52 신고

      참 슬픈일이죠. 젛한테만 일어나는 일은 아니니 호들갑 떨것은 없지만요.

  8. Favicon of https://smallhappylife.tistory.com BlogIcon 삐딱냥이 2010.07.01 04:25 신고

    지난번 학회에서 뵌 저희 담임쌤과 담임쌤 친구분들도 똑같은 말씀을 하시더라구요...
    다들 40대 이십니다...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1 13:14

    이런...유감이네요.
    저도 컴퓨터 작업을 오래해서 조심해야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결명자를 꾸준히 먹으면 괜찮아질려나??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1 17:12

    저도 눈이 항상 걱정이라.. 자주자주.. 8자 운동을 하는데(눈돌리기)
    걱정이에요.. 결명자차가 좋다고해서.. 보리차 대신으로 먹고있고^^;;
    마음만은 항상 젊음을 유지하시면 눈 또한 젊어지지않을까요 ;;;
    ㅜ.ㅜ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3 00:26 신고

      결명자가 눈에 좋다고 하니 아주 잘하시는거예요. 장미님은 아직 젊으시니 지금부터 잘 관리하시면 좋을거예요. ㅎㅎ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1 17:57

    저도 시력이 안 좋아 안경을 쓰고 있는데요...
    이 글을 읽으니 눈을 더 많이 관리해야겠다고 생각이 드네요..

  12.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2010.07.01 20:43

    허허 양해를 구한다구요? ㅉㅉ
    그래도 아직 한참 남았습니다. 저는 동네 의사한테가 이것저것 얘기하면 나이먹서 어쩔 수 없다는 둥 김빠지는 얘기만 하는데 정말 밉더군요. 무슨 소리냐 킬리만자로도 갔다왔는데 라고 말하면 "그래도 선생님은 비실비실한 40대만도 못할 수가 있습니다" 라고 할땐 주막으로 뺨을 한대 갈기고 싶었지만 꾹 참았네요. ㅠ.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3 00:28 신고

      선배분들앞에서 나이 이야기하는게 참 민망합니다. ㅠㅠ

      Mark님은 평소에 건강관리 잘 하시니 괜찮으실 거예요.다음에도 의사가 그런 이야기하면 확하고.....ㅎㅎㅎ

    •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2010.07.04 08:21

      확! 하고 Knock on his nose? ㅋㅋ

  13.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7.01 22:40 신고

    저는 눈은 아직 괜찮은데 안경을 안써봐서 요거 걱정되네요.
    흰머리는 많이 나고있어요. 뽑으면 머리숱 줄까봐 염색합니다.ㅠ.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3 00:29 신고

      염색하시는군요. 전 흰머리는 없어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복병을 만났네요. ㅠㅠ

  1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2 10:42

    이제는 나이가 젊어도 노화가 빨리 오는 분들이 이외로 많은거 같아요.

    여기는 지금 비가 많이 내리고 있네요.
    어제까지 습해 불쾌지수 백이였는데..지금은 비가 내리니 좀 낫네요.
    근데 왜 관절이 쑤시기 시작하는지..ㅠ_ㅠ;;

    그래도 뭐 어떻하겠어요. Enjoy your Life~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3 00:34 신고

      장마가 시작되었다지요. 장마때 습하여 기분이 안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여긴 비가 별로 없는 편이라 관절은 아직 안쑤셔서...ㅎㅎ

      네! Enjoy해야죠. 감사합니다.

  15. Favicon of https://blog.uplus.co.kr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2010.07.02 17:43 신고

    앗 ㅠ 많이 속상하셨나봐요 내복님~
    저도 아버지가 '니 아빠 다 늙었다' 하실 때마다
    으윽 마음아파요 ㅜ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3 00:37 신고

      어쩔수 없는 부분이 있게 마련이죠. 부모님이 늙어가는 걸 보는 것은 마음이 아픕니다. 그런데, 지금 이정도가 되어서야 부모님을 생각하게 되네요. 그전엔 저 혼자 큰줄 알았는데 말이죠. ㅠㅠ

  16. 익명 2010.07.03 01:14

    비밀댓글입니다

  17. 김강산 2010.07.03 12:19

    내복님 오랜만에 방문했습니다. ^^
    나이들면 체력저하 ㅠㅠ 에효 저는 고2때 만성질환을 얻어서리 맨날 피곤해 했는데, 최대의 체력이 등록금 벌려고 여름방학때 공사판에서 일한것 그후론 "너 자신을 알라"는 명언을 깊이 세깁니다. ㅋㅋ
    저도 책을 볼때 미간을 찌프립니다. 홍천댁한테 어거지로 보리차에 결명자를 넣어서 많이 좋아졌습니다. 사춘기에 안경을 쓰면 좀더 멋져보일까봐 TV도 일부러 코앞에서 보다 결국 아버님께 왕창 욕먹고, 보리차에 결명자 곁들인 마실물을 온가족이 먹었드랬지요.
    지금은 시력 1.0을 유지하며, 눈이 침침해지려면 항상 결명자를 생각합니다.

    나중에 기회되면 애청자로써 선곡하나 부탁드려도 될까요 내복님 목소리로 들려주시면 최고의 노래일듯해서
    노랫말이 제 생활과 행동에 기준이 되고자하는 노래여서 "우리의노래가 이 그늘진 땅에 ...2" 1도 있지만 2가 고음도 없어 편하게 들을 수 있어서, 추천곡 많은줄 압니다. ^^ 나중에 아주 아주 나중에 생각나시면 그리고 맘에 드시면 들려주세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5 11:57 신고

      지금부터라도 잘 조절하시고, 관리하시면 되겟죠. 전 너무 저질체력이라서리...ㅠㅠ

      우리이 노래가...는 가물가물하네요. 끙!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7.03 21:32

    VIVE 내복님!Forever young! 내복님께서 노래를 부르는 한 언제까지고' Forever young' 내복님 저도 사막에서 살고 싶어져요~ 여기 습기가 너므너므 많아 찌익 늘어졌었어요. ㅠㅠ 내복님, 노안이 와도 힘내세요! 살만한 21C에 또 사람으로 태어난 게 얼마나 큰 행운인데요~ 노안은 암것도 아닌거죠 ㅋ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5 11:59 신고

      네! 열심히 힘내서 살겠습니다. 이젠 조정이 되어 많이 좋아졌습니다. ㅎㅎ 어찌나 우울하던지....ㅠㅠ

  19. Favicon of https://bluejerry.tistory.com BlogIcon bluejerry 2010.07.04 17:05 신고

    그래도 마음 만큼은 이팔청춘!!!

    저는 흰머리는 후배들이 보는 즉시 뽑아주고..
    눈은 라식수술을 했고요...
    정말 노환이 올때는 수술하기가 좀 힘들어진다고는 하더라구요... ㅠㅠ
    술은 이제 체력이 딸려 밤새 못마셔서 도망다니는 입장이라 따당하기 직전이고요.. ㅜㅜ

    그냥 맘만큼만 젊게!!
    제가 내복님께 이런말 하면 헛헛 하고 웃으실지 모르겠지만요..^^;;
    저도 이제 곧 40이라.. 아응...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6 15:21 신고

      애구! 뭐 마흔중반이나 거의 마흔이나 거기서 거기죠. ㅎㅎㅎ 저한텐 그런데, 제리님은 "아냐! 달라" 이러시겠지요? ㅎㅎㅎ 관리 잘하시길...

  20. 명균맘 2010.07.05 17:06

    노안이 왔다니... 저도 고령임산부라 병원에서 온갖 검사를 받고 있는 처지라 같이 늙어간다는 공감이 팍 오네요.. 첫 출산때 임신중독증으로 유도분만한 경력(?)이 있는지라 오늘 산부인과 갔더니 혈압이 조금 높아졌다면서 (130/90인데...) 예정일 얼마 안남았으니 그냥 낼모레 유도분만하자고 하더군요.. 안 좋은 조건을 다 갖춘 환자로서 그냥 의사의 말대로 하려고 합니다.. 우리 화이팅해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6 15:21 신고

      그러게나 말이다. 명균맘은 막내였는데, 이젠 같이 늙어가는 구나. 오늘 그럼 아이 낳은건가? 홧팅이다!!!

  21. Favicon of https://ilovemytree.tistory.com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7.08 23:43 신고

    아아~~저도 요즘 노안이 온 것 같습니다.
    글이라도 읽을라 치면 영 잘 보이지가 않아서...
    늙음의 자여느러운 모습이겠죠. 그래도 영원히 젊음을 간직하고 싶은데 ㅠ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7.08 23:57 신고

      아공! 이를 어째요. 이제부터라도 닦고, 조이고, 기름치며 잘 관리하며 살아야겠죠. 흑흑흑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