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사는 이야기

초간단 말리부 여행기 2부 - Paradise cove

에서 연결된 내용입니다.

암튼, 이번 여행은 딸아이 중학 졸업과 생일을 맞아 함께 조용한 시간을 보내려는 계획이었고, 고즈넉한 해변과 조용한 농촌이 테마였답니다. 그래서 찾아간 곳은 고즈넉하기 이루 말할데 없는 Malibu. 샌디에고에서도 그리 멀지 않은 약 3시간 거리입니다. 오른쪽 하단이 샌디에고의 북부입니다. 해안을 따라 쭉 올라가다 LA (빨간 네모)부근에서 다시 해안선을 따라 서쪽으로 가면 유명한 산타모니카 (Santa Monica)가 나오죠. 그곳에서 약 15분 거리에 말리부가 위치합니다. 지도에서는 A라고 표시된 부분입니다. 호텔은 빨간 원에 보이는 Oxnard라는 곳에 잡았습니다. 


Oxnard, Ventura county라 불리우는 곳은 남 캘리포니아의 유명한 농업도시입니다. 주로 딸기농사를 많이 짓고 있고, 수백개의 딸기, 과일판매대가 있습니다. 딸기는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하우스 재배이지만, 이곳은 야외에서 일년에 몇번씩 거두어 들입니다. 끝도 보이지 않는 딸기밭이 펼쳐져 있더군요.


매년 5월이면 딸기축제를 하고 수많은 관광객이 이 축제를 즐기러 오는 곳이지만, 평소에는 그저 고즈넉하고 조용한 농촌마을일뿐인 곳이죠. 


어찌나 신선하고 맛이 있던지 딸기를 토나오게 먹었습니다. 윽! ㅎㅎㅎ

작은 스탠드들을 순례하며 복숭아도 사고, 딸기며 천도복숭아들을 한아름씩 사서 호텔에서 처묵처묵하였지요. 특히나 냄새가 너무 좋아서 산 황도가 너무 맛이 있어 감동하였네요. 차로 가는 여행이라서  음식도 많이 가져가고 호텔도 저렴하게 잡아 밖에서 사먹은 것은 한끼뿐인 저렴한 여행을...ㅎㅎ

참! 이번에도 해변음악인데, 앞에것과 비교하여 절대 빠지지 않는 노래죠. 연가입니다.
이 곡의 원곡은 뉴질랜드의 love song이라고 하네요.


하룻밤을 잘 자고 나서 다시 말리부를 향하여 출발하였습니다. 거의 전세놓은것 같은 해안도로를 따라 30분쯤.....


비치에서 밀려 온 모래가 언덕을 형성한 곳입니다. 모래언덕..... 직접 보면 참 신기하기만 하더군요. 


앞에 소개한 고즈넉한 해수욕장인 Zuma beach가 public beach라면, 우리가 찾아간 paradise cove라고 곳은 private beach입니다. 깨끗하면서도 관리가 잘되어 있어 휴양개념으로는 손색이 없습니다. 좀 비싸긴 하지만, 안에서 음식을 먹으면 싸게 해줍니다. 그런데, 그게 더 비싸더라는..ㅠㅠ

암튼, 그런 Private beach의 풍경입니다.


저렇게 탁트인 태평양을 조망할수 있는 해변의 모습입니다. 바닷가쪽으로 늘어선 저 의자 두개와 탁자, 그리고 햇빛가리개를 한국돈으로는 15만원쯤 받더군요. 허걱! 그렇지만 자기 의자나 비치파라솔 같은걸 가져가도 무방합니다. 여기저기 쭉빵언니 울퉁불퉁 형아들이 널부러져 있어 무작정 카메라를 들이대기 참 민망한 곳이더군요. 다행히 제 선글래스가 진하여 ㅎㅎㅎ


암튼, 이곳에서 이어진 수마일에 이르는 조용한 해변에는 한두명만이 보입니다.



도착하자 마자 타월을 깔고 태우기에 들어간 지수사마를 놓고 둘이서 바닷가를 따라 산책을 하며 바닷가의 멋집 집들을 구경하였습니다.
     
이곳 어딘가에 바바라 스트라이젠드의 집이 있다고도 하더라구요. 왠만한 헐리우드 스타들은 이곳에 beach house를 하나씩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평범한 집들도 있고,


척 보기에도 비범해 보이는 집들도 많더군요.






조금 언덕배기 위의 집들은 이렇게 작은 자신들만의 길을 만들어 놓고 비치에 드나드는것 같습니다.


심지어 어떤집은 그것도 걷기 싫었는지 작은 개인 케이블카를 놓고......ㅠㅠ


뭐 자기돈으로 이렇게 해놓겠다는데 뭐라 할이유는 없죠. 에이~~

전 기분이 너무 좋아서리 세번을 왕복하였네요.
그러다 어디서 많이 본듯한 스타를 만났습니다. 바로 포착하여 커메라를 들이대는 센스.
두둥
.
.
.
.
.
.
.
.
.
.
.
.
.
.
.
.
.
.
.
.
.
.


ㅎㅎㅎ 넝담이어요. ㅎㅎ 지수입니다. 제가 미래의..를 빼먹었네요. 미래의 스타....ㅋㅋ

암튼, 이곳에는 유명한 레스토랑이 있습니다.


제법 기다려야 해서 그 옆에서 맥주를 한잔씩 들이키며 기다려야 했지만, 바다가 보이는 곳에 자리를 잡았네요.

우선 해변마을 어디를 가도 다 있는 Clam Chowder를 시켰습니다.


정말 바닷가에는 꼭 이 Clam Chowder가 있는데, 버릇처럼 시키곤 하죠. 별스러울것 없는 그릇에 담겨 나온 넘을 시큰둥하게 떠먹어 보곤 깜짝 놀랐습니다. "맛있다~~~~~" ㅎㅎㅎ 그 어디에서 먹어본 것보다 맛있네요.

메인으로 시킨 Coconut  Shrimp와 해물버거입니다.



크기가 장난이 아닙니다. 일단 뜯다가 닭다리인줄 알았다는..... 뭔 새우가 이리 클까요?



해물 버거는 뚜껑을 덮으면 요렇게..... 버거보다는 같이 나온 프렌치프라이가 예술입니다.
 

역시 풍경사진보다 음식사진에서 빛을 발하는 제 카메라네요. 음식사진이 제일 쉬웠어요.... 머 이런...ㅎㅎㅎ

하루종일 뒹굴뒹굴 부른 배도 꺼지게 할겸, 물에도 들어가고 다시 산책도 하고 눈도 좀 돌리고..ㅎㅎ 하며 오후의 평화를 즐겼습니다.

다음날 오는길에 유니버설 스튜디오를 들를까 하다가 그냥 오게 되었습니다. 휴양의 여운을 좀더 길게 가져 보는것도 좋은일인것 같습니다.

이렇게 2박 3일을 즐기다 왔는데, 왜 이리 온몸이 쑤셔주는 걸까요. ㅠㅠ

암튼, 블로그 복귀입니다. 8강 진출에 실패하긴 했지만, 정말 행복한 월드컵이었습니다.
이젠 일상에 복귀합니다.

  • 애독자 2010.06.27 11:24

    빨간내복님은 1등 놀이 받아주시나요? ㅎㅎ
    1등~~ ㅎㅎ
    매우 멋진 곳을 다녀오셨네요
    덕분에 여행기 잘 감상했습니다~
    저 왕새우 요리는 언젠가 DIY 코너에 등장할 것만 같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28 00:50 신고

      안녕하세요? 애독자님. ㅎㅎ

      고맙습니다. 자주 찾아주시나봐요. 이렇게 댓글 남겨주시니 정말 고맙습니다. 안그러면 제가 알수가 없어요. 네! 언젠가는 한번 코코넛 쉬림프를 만들어 볼까 합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ilovemytree.tistory.com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10.06.27 14:05 신고

    이거 정말 천국이 다로 없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 집들에서 사는 사람들이 참 부럽기도 하네요.
    그래도 이런 비교하면 그다지 유쾌하지는 않죠 ㅋㅋㅋ
    패스트 푸드점에서 파는 새우버거와는 차원이 다르네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28 00:54 신고

      저도 부럽기는 하지만, 저 돈 벌려 얼마나 힘들었을까 생각하면...ㅎㅎ

      해운대와 비교하여 한산하기는 하지만, 불편함이 참 많죠. 횟집이 없고, 배달이 없고 즐거움은 없습니다. 그저 멍때리는.... 일장일단이 있으니 꼭 그 비교가 우위를 가리는 것은 아니랍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10.06.27 14:53 신고

    딸기를 토마토처럼 먹었습니다로.. 잘못 읽은...
    그래서 잠시.. 달기가 토마토처럼 크다는 것인가??? 하고.. 의문을 ... ㅎㅎㅎㅎ

  • Favicon of http://sage2546.tistory.com BlogIcon 세민트 2010.06.27 17:01

    빨간님 안녕하세요...세민트라고 합니다..
    우와~우와~우와~ 감탄사밖에 안 나오네요..
    정말 멋있는 곳이예요..
    음식들도 정말 맛있겠구..
    난 언제쯤이면 저런곳에 가볼까나..ㅠㅠ

  • Favicon of http://www.joshuafound.com BlogIcon joshua 2010.06.28 01:38

    나이도 먹고 해본 것도 많아서...ㅋ
    젊었을 때 같으면 가족들하고 먹고 보고 한 것들이 눈에 들어올텐데...
    가족과 시간을 가진 여유의 시간이 가장 부럽고 좋아보인다.
    얼마전 트위터에서 어떤 목사님이 그러시더라.
    시간은 관리의 대상이 아니라 경외감으로 대해야할 대상이고 시간이 곧 생명이라고...
    나이 먹어가면서 절실히 느낀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28 01:45 신고

      그러게나 말이다. 우리도 예전 같으면 재미잇는 곳을 찾아가려 햇을텐데, 이젠 그저 쉬는 곳을 찾게 되네. 수영장가에서 책읽는게 제일 좋은 휴가라고 생각하는 일인이다. ㅎㅎㅎ

      시간이 정말...

  • Favicon of http://jongamk.tistro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0.06.28 08:10

    딸기가 먹음직스러운데요,, 따님과의 즐거운 추억 많이 많드셨지요..
    행복바이러스가 전파됩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30 00:53 신고

      네! ㅎㅎ 해마다 가까운곳이라도 가곤하는데, 지금 부모와 함께 가려고 할때 많이 가두어야 할것 같아요. 조금 지나면 함께 안가려 할테니 말이죠. ㅠㅠ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8 11:36

    영화에서도 자주 나오는 그런 해변같아 보입니다.
    미래의 스타...나중에 유명해지면 친필싸인이라도 어떻게 한장....^^

    음식들의 양이며 크기가 장난아니군요. 맛있어 보입니다.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30 00:53 신고

      네! 이곳에서 수많은 영화들을 찍없다고 합니다. 미국에서도 흔치 않은 곳이다 보니...

      친필사인은 제가 빽좀 써보죠..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8 11:37

    미국이라는 나라는...정말 크군요... ;;
    잠깐 쓸데없는 생각을 해봤는데요...단순 면적으로 우리나라의 한 50배 되지요?
    인구는 3억쯤 되니까...5천만의 6배...사람이 적을 수 밖에 없네요...^^
    대한민국에서 이렇게 복작거리며 사는 것도 재미있는데, 가끔은 좀 한적한 곳에서 아무생각없이 멍하니 있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30 00:55 신고

      미국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맨해튼이나 LA의 도심 등등일텐데, 사실 그런 큰도시는 몇개 되지 않구요, 나머지 동네는 정말 한산한 시골이랍니다.

      가끔은 복잡한 도심의 사람들에 휩싸이고 싶을때도 잇습니다.

  • Favicon of https://topfltplove.tistory.com BlogIcon 악사부부 2010.06.28 21:48 신고

    민재 --- 우왕~~~ 저도 외국 가고싶어요.
    ------- 케이블카도 있고,,,,,누나는 너무 좋겠다.

    또 부럽부럽 하구 가네요. 아놔~~~ 여행가고 싶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29 07:58

    어머, 딸기가 맛있어요~? 역시 농장가서 먹어야 맛있나봐요.
    여기서 달콤한 냄새에 딸기 사봤지만 맛있던 적이 한번도 없어요 ㅠㅠ
    비범한 집들은 사진으로 봐도 입이 떡 벌어지는군요~
    지수 사진은 참 예뻐요 +_+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30 00:57 신고

      저도 동부살땐 미국 딸기는 다 맛없는줄 알았습니다. 비밀은.... 대부분의 농산물은 캘리포니아산인데, 제대로 익기 전에 따야 오랜 유통을 견딘답니다. 그래서 local판매분은 잘 익은것을 멀리가는 건 안익은걸 따서 보냅니다. 그러다 보니 딸기가 무맛이 난다지요. ㅎㅎ

      암튼, 캘리포니아로 오고부터는 딸기 엄청 먹죠.

  •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6.29 14:59 신고

    아우~~~ 놀러가고 싶어졌어요. 말리부로.... 근데 엄청 비싸네요.
    울 남편 정년 퇴직 일년 미루라고 해야겠어요. 말리부 놀러갈 돈 더 벌라고.... 하하하...
    미국은 음식들은 큼직하고 먹음직 스러운데 저렴한것 같아요. 대신 다른게 비싸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30 00:59 신고

      그정도까지는 아니구요. ㅎㅎㅎㅎ 나른 저렴하게 즐길 수도 있답니다. 남편분이 파일럿이시니 비행기는 저렴하게 구입할수 있지 않나요? ㅎㅎ

      미국의 음식은..... 제가 생각할때는 싸게먹을수 있는것도 있고 비싼것도 많고 그런것 같습니다. 양은 많죠, ㅎㅎ

  • 수정 2010.06.29 23:30

    글과 사진 정말 잘봤습니다^^
    얼마 전, 우연히 알게 되서 봤는데...
    정말 하루종일 첨부터 끝까지 다 본 것 같아요- _-;;ㅋㅋㅋㅋ

    원래 글 달고 그러는 성격이 아니라서..
    그냥 보기만 했는데..흠 ..그러기에는..정말 좋은 글들과 사진, 음악이 있어서..
    저에게 보고 듣는 즐거움을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씀드리고 싶었어요.
    고맙습니다~^^

    정말 인생을 멋있게 사시는 것 같아요.
    여유있게. 그러나 확실하게? ㅎㅎ 부럽습니다.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