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디에고는 겨울에도 눈이 올만큼 추워지지 않습니다. 물론, 사는 사람들은 정말 춥다고 생각합니다. 사실은 크리스마스에도 낮에는 반팔로 무난한 곳이거든요. 하지만, 역시 겨울은 겨울이고, 다음주에는 월화수 3일만 일하면 바로 4일연휴인 Thanksgiving holiday가 시작됩니다. 

그래~~서, 우리집도 김장을 담기로 하였습니다. 저야 뭐 주방 보조고, 15년간 김치귀신 남편때문에 매번 김장김치를 담아오신 달인 지수맘의 작품이죠. 

김장하면 어린시절의 강한 기억들이 떠오릅니다. 동네 아줌마들이 모여서 박카스 일병씩 까서 드시고는 80-100포기되는 김치를 척척 건져내어 빠알갛게 버무린 김치속을 재우던 모습......


그리고 파묻은 김치독에 차곡차곡 쌓여가던 김치들....


달콤한 생굴냄새와 옆에서 들통 한가득 끓이던 배춧국....... 
 
토요일 김장준비를 해왔습니다. 배추, 무, 갓, 액젖, 파 등등의 재료구입부터 시작하였지요. 약 20포기 정도의 배추 한박스를 $15에 구입하였고, 파 10단이 $1, 무우는 대여섯개 $5가량 이었습니다. 상당히 싼편입니다. 3-4포기가 들어있는 배추김치 한병이 $15가량인데 집에서 담으면 조미료도 안들어가고 오래 두고 먹을수 있어 좋지요. 김치는 사다먹기도 하고 담아먹기도 합니다. 

하루전날 배춧속에 쓸 양념을 준비합니다. 


까나리 액젖에 마늘과 고춧가루를 들이부어....


이렇게 생긴 양념을 준비하고 하루 재워둡니다. 이런류의 양념은 하루 재워 숙성해야 맛이 나더군요.

다음은 배추를 절이는 일....


집에서 가장 큰 그릇 (?) 인 아이스 박스에 반으로 가른 배추를 차곡차곡 넣으며 배춧잎 사이사이에 절임용 천일염을 뿌려주네요. 거의 고등어 간잽이의 솜씨같은 장인의 손길이 느껴집니다. 

어제 준비한 양념장에 무채, 갓, 마늘, 양파 등을 너허 잘 버무립니다. 
캬!!!!


올해는 좀 신경써서 고춧가루를 구입하였습니다. 요즘 마켓에 나오는 고춧가루는 거의 100% 중국산이더군요. 그중에서 색깔이 그래도 밝은 고춧가루를 사왔는데, 역시 김치속의 색깔이 빠알간게 아주 좋습니다. 보통은 거무죽죽한 색깔이 나고 약간 씁쓸한 맛도 나거든요. 이 고춧가루는 원산지는 표시되어있지 않고 충북농협에서 품질관리를 하였다고만 해놓았는데, 십중팔구는 중국산일것 같습니다. 암튼, 이정도라도 대 만족입니다. ㅎㅎ 

참 재미있어 보이는 (옆에서 깐죽대며 이 얘기 하면 저 양념묻은 손이 바로 날아올지 모르므로...ㅋㅋㅋ 속으로만 생각하고 맙니다. 제가 한 교활합니다 ㅎㅎㅎ)  

 

사각의 김치통에 차곡차곡 김치를 쌓아 꽉 눌러담아 놓습니다. 


그위에 따로 떼어놓은 배추의 겉장을 잘 펴서 올립니다. 그것도 모자라...
 

이렇게 플라스틱랩을 덮어 공기와의 접촉을 최소화하죠. 김치를 설렁설렁 담거나 헤짚어 보거나 혹은 공기와 자꾸 닿으면 김치가 미친다고 하는 장모님의 가르침이 있으셨다네요. 


이렇게 담아 밖에 잠시 두었다가 김치냉장고로 직행.


아! 김치냉장고라는게..... ㅎㅎ 우리집에는 김치냉장고가 따로 없답니다. 괜히 멋있으라고...ㅋㅋ 
 
뒷마당에 바베큐그릴이 있는곳에 냉장고가 작은것이 있는데, 이걸 우리는 그냥 김치용으로만 사용하는 관계루다가.....

마지막으로 양념이 많이 묻은 버무림 그릇에 절인배추를 잘 찢어 넣어 겉절이를 만듭니다. 


제가 겉절이에 칼국수 먹는걸 너무 좋아하여 꼭 하게되죠. 

이렇게 담은 김장 김치는 최소한 2-3달은 일용할 양식이 됩니다. 
암튼, 아침일찍 일어나서 점심무렵에는 다 끝내고 툭툭 털었네요. 

어떻습니까? 김치 맛있어 보이지 않나요? 

김장 관련 음식에 관한 포스팅이 곧 이어집니다. 배춧국, 보쌈 등등이죠. 흐흐흐!!! 이건 아마도 정말 군침 넘어가실겁니다. 

맛있어 보이시면 요 아래 손등을 콕 눌러주세요. ㅎㅎㅎㅎ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assdfg2 BlogIcon 태아는 소우주 2009.11.23 11:53

    장모님의 가르침으로 부인께서 정말 오늘도 머나먼 미국에서
    이렇게도 달인의 김치를 직접 제조하시는 군요.
    중간에 김치 냉장고에..ㅎㅎ
    너무 웃었답니다.ㅋㅋㅋ
    행복한 한 주 되시길요..
    저는 어제 롯데 월드 갔다가 크리스카스 트리와 캐롤의 향연에 놀라서
    빨리 트리나 만들까 생각 중입니다.
    늦은 건지 .. 이거 원..ㅋㅋ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03:57 신고

      장모님이 음식솜씨가 정말 예술이거든요. 많이 먹어보고 들어보고 해서 그런지 정식으로 배우지는 않았지만, 많이 비슷하게 하더라구요. ㅎㅎ

      여기도 할로우니 끝나고 바로 크리스마스 모드로 돌입하였답니다. 저희도 곧 나무를 사야할듯....

  2.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1.23 12:54

    점심먹고 배부르지만 김장김치로 한그릇 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03:58 신고

      ㅋㅋ 전 지금도 김치로 배부릅니다. ㅎㅎㅎ 오늘 아침은 배추국에 겉절이 그리고 배추쌈 무생채의 배추도사 무우도사 시리즈가.... ㅋㅋㅋ

  3. Favicon of https://gamjastar.tistory.com BlogIcon 또웃음 2009.11.23 13:01 신고

    겉절이에 칼국수! 완전 환상의 조합이죠.
    까나리 때문에 잠시 1박 2일의 복불복이 생각났습니다.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04:00 신고

      칼국수에는 겉절이, 설렁탕에는 깍두기 이 이상이 있을까요?

      근데 까나리가 어떻게 생긴 생선인지를 모르겠네요. 쩝!

  4. Favicon of https://blog.uplus.co.kr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2009.11.23 14:26 신고

    꺅! 도로시는 이렇게 갓 담근 김치를 보면 항상 김이 모락모락나는 고기가 생각나서..꼴깍! 너무 맛나보여요 ㅠ '샌디에고에서도 김장은 계속된다! 쭈욱~' 뭐 이런 카피가 생각나는 포스팅입니다 ㅎㅎㅎ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04:01 신고

      김이 모락모락 나는 고기에 보쌈 해먹었습니다. 배불러요. ㅋㅋㅋ 다음 포스팅에 다시한번 도로시님 염장을 제대로 지를것을 약속드리며....ㅋㅋㅋ

  5. Favicon of https://likewind.net BlogIcon 바람처럼~ 2009.11.23 14:33 신고

    맛있어보여요 ^^;
    샌디에고에서의 김장인데 모습은 한국같아요~
    문득 저도 호주에서 김치 담궈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6. 익명 2009.11.23 16:45

    비밀댓글입니다

  7.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9.11.24 00:10 신고

    미국에서 김치 사서 먹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한국처럼 지수맘께서 김장도 해주시는군요^^

    김치 냉장고?? 멋집니다 ㅎㅎ
    파란잎을 밥위에 얹어서 밥을 싸먹으면 ....침넘어가요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04:06 신고

      시간이 없을때는 사먹기도 하고, 시간 나고 체력적으로 여유가 있면 담아 먹지요. 워낙 뉴욕시절에 김치를 많이 담아 먹다보니 지겨워서 이곳에 처음와서는 사먹게 되더라구요. 그래도 사먹는 김치는 질리고, 김치찌게도 맛이 없고 하니 담아먹는 김치를 선호하게 되죠.. ㅋㅋ

  8. 홍콩달팽맘 2009.11.24 00:38 신고

    오.. 김장을 담구시다니, 부지런하시옵니다.
    저희는 사다 먹어요. ㅠ,ㅠ
    김장하셨으면 겨울이 든든하시겠어요!

  9. 익명 2009.11.24 03:30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04:10 신고

      감사합니다. 소개도 해주시고 몹쓸 수정요청에 응해주시고...너무 바쁘신거 아닌가요? 살살 하세요.

      저도 주말마다 바쁜게 벌써 4주째입니다. 전 노래를 그만큼 못하고 있어서 아주 힘겹습니다. 힘도 자꾸 빠지구요. 서로 힘냅시다. 홧팅!!!!

  10. Stan Park 2009.11.24 08:38

    앗...김치 맛나보입니다. 막 지은 밥에 김치싸먹으면...캬~~ 저희 장모님도 워낙 요리가 프로페셔날이시라...결혼하고 김치 걱정은 한번도 않해보고 살았습니다. ^^ 약간 시큼하게 익으면 김치부침개도 환상이겠지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16:29 신고

      와! 장모님이 가까이 사시나봐요. 말씀하신 대로 막지은 밥에 김치 싸서 배춧국에 그렇게 먹었는데, 먹을때마다 아흐~~~ ㅎㅎ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4 10:12

    오오 ~ 김장 김치 넘넘 멋집니다. 공기 와의 접촉을 막는 방법은 제가 친정엄마에게 배운 방식과 똑같은데요! 김치눌러담고, 겉장 펴서 덮고 그위에 비닐덮기까지. ㅎㅎㅎ 친정엄마께서도 김치고수이신데..역시 고수끼리는 통하는 비법?이 있나봅니다. (아니면 모든 분들이 다 알고 계시는 상식중의 상식일지도 모르지요) 저도 겉절이 먹고 싶어요 ~ 잉잉잉.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16:41 신고

      아마도 아주 오래전부터 전해진 방법들일걸요. 파란 배춧잎 (만원? ㅋㅋ) 으로 덮고 소금을 두텁게 덮어 놓는다든지 하는....

      겉절이 환상입니다. 가까지도 않아서 이거 나누어 드릴수도 없고,.. 매번 염장만 전해 드립니다. ㅎㅎ

  12. 익명 2009.11.24 11:46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16:42 신고

      ㅎㅎㅎ 걱정안하셔도 되요. 전 아버님과 꽤 친해요. 그냥 농담이었답니다. ㅎㅎㅎ

      암튼 어르신 쾌차를 빕니다.

  13. Favicon of https://blogsabo.ahnlab.com BlogIcon 안랩 보안세상 2009.11.24 13:33 신고

    ㅋ 김장할 때 옆에서 구경하다가
    막 담근 겉절이에다가 밥을 그냥

    어흑

    점심먹고 왔는데 또 배고프네요 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16:43 신고

      그럼요. 김장 할때 옆에서 먹는 김치와 김밥 썰때 옆에서 주워 먹는 꼬다리는 정말 우열을 가리기 힘들죠. ㅎㅎ 죄송합니다. 배고프게 해드려서요.

      참! 반갑습니다.

  14.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11.24 16:15 신고

    이렇게 한번 고생하고 나면 한참을 뿌듯하지요..
    먹음직스럽네요..맞아요..김치의 생명은 고추가루인듯..
    색깔도 중요하고 맛도 좌우하니까요..
    요즘 좋은 고추가루 구경한지 오래됐다는...ㅎㅎ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16:46 신고

      요즘 새로 배운건데, 소금도 상당히 중요하다네요. 중국산 소금으로 담근 김치가 쓰고 금방 못쓰게 된다지요. 물론, 고춧가루도 정말 중요하구요.....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4 16:28

    진짜 진짜 맛있어보여요^^ 저는 여기저기서 김장을 보내주셔서 올해도 그냥 넘깁니당~
    어렸을 땐 김장하는 날 너무 좋았어요.. 생굴 이런건(?) 어른들 입맛에 맞았겠지만 저는 맛있는 보쌈이 있었거든요.. 김장하면서 보쌈도 만드시고 김장하시는 분들 드실 따뜻한 국이랑 어찌 다 만드셨는 지 모르겠어요.. 천하무적 어머님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16:47 신고

      천하무적 지수맘은 혼자서 긴장에 보쌈에 배춧국에 그리고 시간이 좀 남아서 닭도 튀기고 하시더군요. ㅎㅎㅎ

      생굴을 여기선 구하기 힘이들어 못먹었어요. ㅠㅠ 정말 맛잇는데.....

  16.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09.11.26 02:59 신고

    히히... 김치... 갑자기 맛있는 김장김치가 땡기는군요
    어릴땐 그거 하나만 가지고도 밥 두공기는 먹었는데^^

  17.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2009.11.27 01:34

    이제 김장까지. 그러나 여자 주부 노동조합에서 자기네 일자리 빼았는다고 농성하면 어쩔려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7 02:33 신고

      지수맘 작품이랍니다. 전 어디까지나 보조구요. "고춧가루"하면 '네!" 하고 대령하는....ㅎㅎㅎ

  18. Favicon of https://besysy.tistory.com BlogIcon Besysy 2010.06.29 10:27 신고

    배추 겉잎 마무리까지 손끝에서 예술 작품이 탄생했네요.
    연어구이에 샐러드 등등 서양식으로 저녁을 먹었더니
    모니터속 김치에 몸이 빨려 들어가는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6.30 01:23 신고

      우리딸아이가 가장 좋아하는것이 연어구이랍니다. 일주일에 두어번은 먹죠. ㅎㅎ

      김치도 며칠전에도 담그었네요. 이번에는 깍두기, 열무김치, 배추김치를 한꺼번에....ㅎㅎ

  19. 익명 2017.08.25 03:08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