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사는 이야기

샌디에고 늦은 김장 - 3종 김치 특선

지난 겨울에는 한국에 다녀오느라 김장을 하지 못하였습니다. 돌아올때 장모님이 담아주신 총각김치를 가져와서는 열심히 먹고나서 정신을 차리니 김치가 없네요. ㅠㅠ 

결국은 김치를 하기로 하였는데, 마침 한박스에 한국돈으로 8천원정도의 세일을 한다기에 들고온 무 한박스. 어찌나 많은지.... 늘 하는대로 배추김치와 석박지를 담그기로 하였으나 그래도 반이상은 남을듯 하여 생각한것이 바로 동치미입니다. 또 3종셋뜨!!! 김치는 담았다 하면 3종셋뜨입니다. 거기에 10여년 전에 한번 지수맘이 담아본 동치미를... 

한겨울 땅에 묻은 독에서 얼음을 깨가며 꺼내온 동치미국물에 국수를 말아 먹던 기억이 납니다. 국수공장에서 바로 말려 자른 국수를 사다가 말이지요. ㅎㅎ 

한국에서 먹었던 장모님의 동치미가 너무 맛이 있어서 결국은 지수맘이 전화를 드립니다. 그렇게 전화로 배워 동치미를 담았습니다. 제가 담은거 절대 아니라는거...... 

무는 잘 씻어 둡니다. 동치미는 거의 모든 재료를 통으로 쓴다고 하시네요.


생강도 다지지 않은 통으로 썰어 준비합니다.


이런 재료들을 준비하였습니다. 반으로 가른 양파와 곧 껍질을 벗을 배. 그리고 저대로 집어넣을 파네요. ㅎㅎ


무는 반씩 잘라서 절임 소금을 뿌려 재워둡니다. 완전히 절일 필요는 없구요....

물은... 여기 물이 맛이 없어서 마트에서 파는 생수를 사용하였습니다. 물을 커다란 그릇에 담고 소금, 설탕약간을 넣어 간을 맞춥니다. 일단은 소금간을 맞추는데, 적당히 짭잘한정도로 맞춥니다. 그런데, 설탕을 너무 많이 넣으면 나중에 국물이 끈끈해지게 된다고 하시네요.


약간의 설탕과 그 나머지의 부족한 단맛은 바로 뉴슈가라는 것으로 맞추신답니다. 이렇게 해야 오래두고 먹어도 끈끈해지지 않는다지요. 뉴슈가는 사카린입니다. 인공감미료는 건강에 그리 좋지 않죠? 거기에 사카린은 오래도록 유해성논란을 빚어온 감미료이기에 역시 저항감이 있지만, 맛난 동치미를 먹겠다는 욕심에.... ㅎㅎ 처음 사본 인공감미료입니다. 암튼 인공감미료로 나머지 단맛을 보충합니다. 결국은 짭잘 달콤하게 맞추면 된다는.... 참 어렵죠잉?


무를 처음부터 잘게 썰어넣을 필요없이 이렇게 크게 잘라넣고 먹기전에 잘라서 내는 것이 훨씬 좋습니다. 통마늘도 생강편도 넣고 파도 그냥 그대로 넣습니다. 


이 위에 간을 맞춘 물을 부어 주면 됩니다. 일단 생각보다 쉽습니다.


요렇게 물을 제대로 부어준 동치미는 최소한 4-5일은 서늘한 곳에서 익힌후에 냉장고로 들어가죠. 


흐흐흐!! 익으면 아주 맛나게 먹어줄테다. ㅎㅎ

다음에는 깍두기보다 더 좋아하는 석박지입니다. 이렇게 큼직길쭉하게 썰어준 무를 소금과 설탕으로 절여줍니다. 


이번에 담은 김치의 가장 큰 다른점은 바로 양념장에 있습니다. 예전에는 젓갈에 다진마늘과 고춧가루를 잔뜩 넣어 체이스트로 만들어둔 양념장을 사용하였습니다. 그리고 한국고춧가루를 사용하였지요. ㅎㅎ 

암튼 이번에는 양념장을 다른 방식으로 만들었네요.
먼저 찹쌀을 오래 불려둔것을 블렌더로 곱게 갈아 풀을 쑤었습니다. 요건 제가 했다구요. ㅎㅎ 이 풀을 잘 식혀둡니다. 그리고 마늘, 생강, 사과, 양파를 블렌더에 갈아 둡니다. 여기에 식힌 찹쌀풀을 넣어 걸쭉하게 만들어 둡니다. 아주 매워보이지만, 사실은 그리 맵지 않네요. 어머니는 여기에 황태대가리 (머리 하려다가 역시 황태는 대가리라해야...ㅎㅎ) 를 잘 삶아 식힌 육수를 사용하셨다던데, 그건 없어서리....ㅠㅠ 김치에 육수를 따로 내어 사용한다는 건 잘 못들어 보았는데, 확실히 김치가 깊은맛이 있더라구요. 아쉽게도 황태대가리는 다음 기회로.... 


무를 채썰어 이 영념장과 섞어 배추속을 미리 준비해둡니다.  


요건 파~~


큼직하게 썰어 배춧속에 넣어주죠.


암튼 무가 절여지는 동안 배추김치를 담그기로 합니다.

미리 절여둔 배추. 


미리 배춧속이 잘 만들어졌는지 배추가 잘 절여졌는지를 보기 위하여........................

아~ 하세요. ㅎㅎ


이걸 단순한 배추김치라고 생각하면 안되죠. 김치 장인이 배추 한장한장 넘겨가며 속을 넣어가며 담근 김치인거죠. ㅎㅎㅎ


요렇게 잘 마무리하여 김치통에 차곡차곡 쌓아갑니다.  


여기에 큼직하게 썬 무를 중간중간 박아둡니다. 또 요게 별미더라구요. ㅎㅎ


얼마나 많은 노동이 집약된 한통이겠습니까. 배추김치 완성.


다음은 석박지입니다. 

잘 절여진 무에 위에 만든 영념장을 적당량 넣어줍니다. 


여기에 통파를 넣어 잘 버무려 주죠. 


이렇게 김치 3종셋뜨 하루만에 담그기 신공이 또 여지없이 발휘되었네요. 
짜잔~~


한동안은 우리집 일용할 양식이 되어줄겁니다. 
과연 동치미국수를 먹고 말겠다는 제 바램은 이루어질까요? ㅎㅎㅎ

답은 며칠후에 알려드릴께요. ㅎㅎ 


  • 이전 댓글 더보기
  • 오리지날아줌마 2011.03.08 16:06

    type이 워낙 느려서 ㅎㅎ

  • Favicon of https://www.kkolzzi.com BlogIcon 꼴찌PD 2011.03.08 17:04 신고

    ㅎㅎ 직접 담그신거에요? 사진보면서 군침 참느라 힘들었어요. 정말 못하시는게 없는 내복님^^

  • Favicon of https://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1.03.08 17:40 신고

    흰쌀밥에 먹으면 너무 좋겠어요,.. 아이고 배고파라

  • 검과기타 2011.03.08 19:55

    침이 꼴깍꼴깍 목구멍으로 넘어갑니다...^^ 훌륭한 남편이시군요 ㅎㅎㅎ 오랜만에 들렸습니다^^* 이번 인사에 옮긴 부서 업무가 무척 힘이드는 군요 좋아하는 운동과 기타 제대로 하지 못합니다 ㅋㅋ 그래도 잠깐 잠깐 틈은 내어봅니다.. 댁내 평안하시길...(-_-);;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09 04:06 신고

      안녕하셨어요? 정말 오랜만에 뵙네요. 부서 옮기시고 바쁘셨군요. 이제 적응하시면 시간이 나시겠죠. 그나저나 너무 바쁘셔서 어쩌지요?

      전 사진찍고 맛보고 하는 그닥 훌륭하지 않은 남편이구요, 지수맘은 씩씩하게 김치담그는 훌륭한 아내입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blog.daum.net/hillsidefarm BlogIcon 여름지기 2011.03.08 21:12

    아이요~~대단하십니다! 정말 담으셨네요^^*
    삼종쎄투~~저도 담아 봐야 겠어요...요대루다가...냉장고에서 익히시면 아삭아삭 할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09 04:11 신고

      여름지기님은 자색고구마 김치를 담으실듯...ㅎㅎㅎ

      여름지기님 블로그에 처음 가본것이 물김치였던것 같네요. ㅎㅎ

  • 올인 2011.03.08 22:02

    빨간내복님은 정말 다재다능 하시고 가정적이신것 같네요.
    와이프되시는 분은 정말 행복하시겠어요
    그리구 언젠가는 [나 살던 고향-솔로기타]비디오 찍어 올려주실거라 믿어요.ㅋㅋㅋ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09 04:11 신고

      어라?? 이거 제가 담근거 아닙니다. 위에 분명히 지수맘이... 라고....ㅎㅎ 네! 언젠가는 나살던 고향을 한번....ㅎㅎ

  • Favicon of https://jjyc1213.tistory.com BlogIcon 보라매. 2011.03.09 01:41 신고

    먹으러 가야겠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09 04:12 신고

      네! 달려오시죠? 그런데, 미국어디셔요? 한번도 말씀을 해주신적은 없네요 그러고 보니....

    • Favicon of https://jjyc1213.tistory.com BlogIcon 보라매. 2011.03.09 04:22 신고

      아니~이런!
      말씀 안드렸나요?
      죄송합니다.
      동부 뉴저지 시골입니다.
      갈려면 쫌 되죠? ㅎㅎ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09 06:11 신고

      아! 그러시군요. 뉴저지도 상당히 넓죠. 저희는 뉴욕산골살때 뉴저지에는 장보라 자주 다녔습니다. 물론, 거의 한인타운이 있는 곳이었지만요. 팰팍의 Broad Avenue, Fort Lee, Little Ferry등등이었지요. 시골이라하셔서 어디신지는 잘 모르겠지만.... ㅎㅎ 남산이나 우정식당에도 자주 갔구요, 대명관이라는 중국집도 갔구요, 속초횟집도 자주 갔답니다. ㅎㅎ 갑자기 그리워지네요.

  • 장돌뱅이 2011.03.09 02:58

    "제가 담은거 절대 아니라는거......"
    이런 말을 확실하게 명기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로서 저처럼 부엌일과 가사노동에 무관심하여
    아내로부터 핍박을 받는 선량한(?) 사람이 부여할 수 있는
    '공공의적'이란 표현은 일단 유보토록 하겠습니다.
    그렇지만 회덮밥에, 곰탕에, 떡볶기에......
    가사노동에 과도한 참여는 여전히 저를 위협합니다.

    여하튼 김치는 대단히 맛있어 보입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09 04:13 신고

      무관심을 버리시면 사랑이 됩니다. ㅎㅎㅎ 전 요리 참 좋아합니다. 이것저것 잘 만들기도 하구요. ㅎㅎ 사모님 돌아오시기전에 요리를 몇가지 마스터하시면 오셔서 참 좋아 하실겁니다. 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09 03:26

    김치 삼종세트에 쌀한가마니만 있다면야 뭐가 부럽겠습니까? ㅎㅎㅎ
    너무 맛있게 보여요. 양념이 다 군침도는 색깔로 쫘르르르....ㅎㅎㅎ

  •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2011.03.09 08:15 신고

    어찌 저리 맛있어 보일수가~ㅎㅎ
    한국에 있는 저희집보다 훨~나은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boksuni.tistory.com BlogIcon 복돌이^^ 2011.03.09 11:31 신고

    ㅎㅎ 심하게 늦은 김장이신걸요....^^
    것보다 수육에다가 한입 하고 싶어지네요...
    지금 바로 점심전이라..흐미.......^^

    행복한 하루 되세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09 11:59

    늦은 게 아니고 너무 빠른 거 아닌가요?
    ㅎㅎㅎ

    요즘은 김치 냉장고 덕에 1년 12달 김치를 담궈 먹지요.
    겨울에 동치미 국물에 국수 말아서 먹으면....카!(죽음)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10 06:11 신고

      그렇게도 생각할수 있겠네요. ㅎㅎ 저희는 김치냉장고가 없습니다. 요즘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는중입니다만.....동침 국수 곧 나갑니다. 각오 단단히 해두시길...ㅎㅎ

  • Favicon of http://blog.daum.net/cyprian95 BlogIcon 조범 2011.03.09 17:32

    어렸을적 할머니께서 장독에서 꺼내주시던 얼음 동동 띄운 동치미가 지금도 너무 그립습니다.
    요즘은 그런 맛을 절대 맛볼 수가 없더라구요~ T.T
    미국에서 저렇게 담아드신다는 것만으로도 감탄이 나오네요!!
    꼭 결과 알려주세요!!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10 06:17 신고

      저도 시골에서 던동치미와 동치미 국수가 많이 생각납니다. 곧 동치미 국수나오니 마음 단단히 잡으시기 바랍니다. ㅎㅎ

  • 해피데이 2011.03.09 19:52

    동치미에 생각보다 많은게 들어가네요.. 전 오늘 처음 알았어요.. ㅎㅎ...
    전 지금까지 소금과 무만 들어가는 줄 알았어요.. 옛날에 다 만들어진 동치미항아리에서 무만 꺼내서 썰어봐서요.. 무를 꺼낼때마다 동치미항아리속을 들여다보면 하얀무만 보였거든요.. ㅎㅎ...
    울아버님이 이북분이셨는데 1년내내 동치미를 참 좋아하셨어요.. 빨간배추김치만 좋아하는 나는 왜 울아버지는 저 맛없는 짠 무를 좋아하실까 이해가 안되었거든요.. ㅎㅎ... 동치미국물에 국수말아서 드시던 모습도..
    난 동치미맛을 오십이넘어서야, 울아버지 돌아가신 후에야 좋아하게 되었어요.. 동치미막국수도 좋아하고.. ㅎㅎ...
    오늘 이 동치미가 많은걸 떠올리게 만드네요.. 고맙습니다!! 좋은 기억 찾아주셔서.. ㅎㅎ...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10 06:18 신고

      네! 저도 잘 몰랐어요. 무, 파 이정도인줄 알았는데 생강, 마늘, 배 등딩이 들어가더라구요. ㅎㅎㅎ저도 춘천에서 동치미에 만 막국수를 먹었는데, 맛이 좀 밍밍해서 실망했던 기억이 있구요, 한고깃집에서 식후에 먹다 만적도 있네요. ㅎㅎㅎ 그러나 이번에는......흐흐흐!!!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10 04:55

    하.. 집사람에게 동치미 담그자고 졸아바야겠습니다. 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10 06:23 신고

      간만 잘 맞출수 있다면 동치미 담그기는 그리 어렵지 않은것 같더라구요. 한번 열심히 졸라보시길...ㅎㅎㅎ 그곳 날씨는 아직 겨울인가요?

  • Favicon of https://topfltplove.tistory.com BlogIcon 악사부부 2011.03.10 12:09 신고

    지수맘님은 한개도 아짐마 같이 안생기시고
    새색시 같이 생기신분이 정말 음식은
    왕아짐마처럼 잘하시네요.
    전 생긴건 아짐만데...요리는...ㅠㅠㅠ
    행복한 내복님!!! 그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11 08:53 신고

      우리 아짐 이 댓글 보시면 아주 좋아하시겠는걸요. ㅎㅎㅎ 사실 마흔중반에 저정도면...ㅎㅎㅎ 그리고 미국인들은 특히 더 젊게 보죠. 결혼했다고 하면 왜그리 빨리했냐고 한다고 자랑 (?) 합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11.03.10 14:58 신고

    미국는 무가 좋은가봐요..
    홍콩은 영...무가 안따라줘요..

  •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2011.03.11 23:54

    그냥 김치를 담그는게 아니고 김장을 한단 말인가요? 샌디에고 에서?

  •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1.03.15 11:30 신고

    뉴슈가 말고 스테비어라는 자연 설탕 대용품이 있던데요.
    맛은 뉴슈가 맛이더라구요.
    나도 무 사다 고걸로 동치미 담가둘걸... 그람 지금쯤 국수 먹고 앉았을지 모르잖아요. 하하하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16 03:16 신고

      홍콩은 무가 별로라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스테비오사이드는 천연물이긴 하지만 독성때문에 요리에는 권하지 않는것으로 압니다. 특히나 알콜과 만나면 독성이 좀 심각할수 잇다고 하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secretjourney.tistory.com BlogIcon blueprint 2011.03.20 17:38 신고

    우와~ 김치 3종 세트! 넘 맛있겠어용~ ^^
    근데 황태...
    친구가 오늘 한국서 놀러왔는데 오기전에 바로 속초를 다녀왔다면서 황태를 선물로 주던걸요?
    황태머리가 없는 황태채이긴 하지만요. ㅎㅎ
    전 조만간 황태국 끓여먹을 예정입니다. ^^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1.03.25 14:54 신고

      속초황태군요. ㅎㅎ 여기서도 호아태는 구할수 있지만, 대구리가 없는 관계로 에러네요. ㅎㅎ

      좌우지간 김치는 완전 맛있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