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고사는 이야기

달인의 밥상 - 최고의 돈까스를 대하는 우리의 자세


안녕하십니까? 오늘은 16년동안 만사천개의 돈까스를 튀겨내신 돈까스의 달인 '냉동' 김병만 선생님...아니 지수맘을 모시고 돈까스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우선 돈까스의 유래를 알아볼까요? 
2차대전 패망후 일본은 연합군의 점령하에 놓이게 되었습니다. 일본은 전통적으로 고기를 그다지 먹지 않는 나라였으나 미군들의 영향으로 고기섭취는 상류계급으로 인식되게 되었지요. 그러나 서민들은 쇠고기를 먹지 못하였겠지요. 소고기를 이용한 음식중에 Beef Cutlet이라고 하는 요리가 있는데, 이를 응용하여 돼지고기를 넣어 튀긴요리를 만들기 시작하였다고 하지요. Cutlet를 일본어의 가타카나로 표기하면 カツレツ(카쯔레쯔)가 됩니다.  그 앞에 소고기와 구별하기 위하여 豚 (돈) 을 붙이고 전체적으로 줄여 돈까스 (トンカツ)가 되었다고 하는게 정설입니다. 일본에서는 수험생들이 먹으면 재수가 좋다는 음식에 꼭 들어가는 것이 바로 돈까스를 밥에 얹어 먹는 カツドン입니다. カツ는 이긴다는 의미의 勝つ와 발음이 같기 때문이지요.

우선, 기름이 거의 없는 등심부위를 삽니다. Costco에서 3.5kg정도에 약 $12합니다. 쇠고기에 비하여 약간 저렴하죠.


기름기를 떼어내 잘 정리를 하지요 (Costco 고기가 너무 두꺼워 반을 자르기로 하였답니다), 고기는 비교적 두터운 편이 좋습니다. 

손질이 끝난 돼지고기는 meat tenderizer (쉽게 이야기해서 고기용 쇠망치죠) 허벌나게 패버리립니다. 너무 심하게 내리치면 고기가 너덜너덜 해지므로 적당한 힘으로 손목스넵을 이용..... 





이렇데 만드는 거죠. 피와 살이 튀는 엽기적인 작업이니 앞치마 필수. 고기를 부드럽게 해주는 과정이죠.



허벌망치질 전과 후를 비교하는 비교샷!!!



이렇게 부드럽고 넓적해진 고기는 밑간을 합니다. 소금, 후추 정도입니다.


약간 놓아둔후 이 밑간한 고기는 우유에 담가둡니다.


대개는 두어시간이면 되고, 우리의 달인은 시간이 없어 밤새 냉장고에 두엇습니다. 이렇게 우유숙성을 시킨 고기는 꺼내어 물기 (우유기)를 제거하고, 밀가루을 먼저 뭍히고, 계란 푼것에 한번 적셔....


굵은 빵가루와 이탈리안 조금 고운 빵가루 (이번에는 마늘과 허브가 들어간) 를 섞은 혼합빵가루를 뭍힙니다. 과정은 고속으로 보여드립니다. 


그러고는 이단계에서 몇장은 알루미늄호일로 감싸 냉동고에 보관하면 나중에 금방 튀기기만 하면 되므로 좋습니다. 암튼, 나머지는 튀기지요. 이렇게..


돈까스 소스는 마트에서 사지 마시고, 레시피를 찾아보시면 분명히 좋은 레시피가 있을겁니다. 달인이 주무시는 관계로 소스의 레시피는 구할수 없네요. 지송.... 

예쁘게 밥도 담고, 양배추를 얇게 썰어 마요네즈와 케찹을 뿌려 함께 먹으면 정말 맛있습니다. 














맛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고기는 튀겼음에도 불구하고 씹히는 느낌도 들지 않을만큼 부드럽습니다. 

예전에 경양식집에서는 정식이라고 하는 메뉴를 두었습니다. 바로 이런 것이었지요. 





바로 돈까스, 생선까스 그리고 함박스테이크의 삼형제. 여기에 계란후라이가 들어가기도 하고.... ㅎㅎㅎ "밥으로 드릴까요, 빵으로 드릴까요?" 뭐 이런걸 묻기도 했죠. ㅎㅎㅎ 밥주시구요, 빵은 싸주세요, 했다던가요. ㅎㅎㅎ 

홍천에 사시는 홍천댁이윤영님이 100번째 포스팅으로 함박스테이크를 하셨더라구요. 


윤영님은 한우보급에도 애쓰시는 분으로 e-곳간이라는 인터넷 한우 정육점도 운영하시는 분이죠. 

e-곳간 <--- 클릭

제가 돈까스 포스팅을 준비중이어서 함께 묶어 생선까스만 엮으면 바로 정식이네 하고 혼자서 키득댔죠. ㅎㅎㅎ 

어떠셨어요? 

맛있어 보이시나요? 


요 아래 손등 콕 잊지 마시구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blog.naver.com/assdfg2 BlogIcon 태아는 소우주 2009.11.20 17:51

    16년간 만 사천개의 돈까스라..정말 대단한 실력이시군요.
    박수를 보냅니다. 부인께서는 정말 멋진 분이신 것 같아요.
    그리고, 왠지 내복 클루니님 댁의 요리 재료와 도구들도
    달인의 느낌이 많이 나는 듯 합니다.
    손가락 병원에서 한 번 누르고, 집에 가서 한 번 더 누르겠습니다. 충성 ~!

  •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11.20 17:55

    바삭소리가 여기까지..... 두드리는게 관건이죠... 돈가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1 03:11 신고

      그렇습니다. 얇게 썰어 그냥 두드리지 않고 만드는 돈까스는 정말 맛이없습니다. 두꺼운 고기를 이리 허벌나게 두드려서....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0 18:11

    ㅎㅎ 안그래도 오늘 점심에 돈까스 먹었습니다.. 제 단골집중에 돈까스 잘하는 집이 있어서..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1 03:12 신고

      그렇군요. ㅎㅎ 맛있으셨어요? 돈까스는 역시 본고장 일본 돈까스가 맛있더군요. 첨엔 다 잘라서 나무젓가락으로 먹는 돈까스에 좀....ㅎㅎㅎ

  • Favicon of http://ourvillage.tistory.com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09.11.20 18:13

    와~~여기가지 고소한 냄새가 나는데요^^
    아담한 돈까스 가게를 하셔도 되겠어요^^

  • Favicon of https://kimbbo.tistory.com BlogIcon 김뽀 2009.11.20 18:54 신고

    퇴근할 시간도 가까워지고...
    저녁먹을 시간도 가까워지고....^^;;;

  • Favicon of https://sayhk.tistory.com BlogIcon 아이미슈 2009.11.21 13:09 신고

    그동안 요리 포스팅이 많은 늘었네요..ㅎㅎ
    돈까쓰 정말 먹음직스러워보입니다.
    역시 달인의 솜씨가 느껴진다는..

  • J 2009.11.21 16:06

    제가 돈까스 킬러입니다 등심안심생선까지도 가리지않고 모두 즉시 처리 가능합니다..
    요뤼의 달인님께선 못하시는게 없네요. 짝짝짝

  • Favicon of http://hclife.tistory.com BlogIcon 홍천댁이윤영 2009.11.21 16:43

    이런이런 이리 맛있는 돈가스를... 그리고 홍천댁 홍보까지... 너무 감사드려요^^
    ㅋㅋㅋㅋ 신난다 ㅎㅎㅎㅎ 신난다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1 16:54

    다음에 누군가 생선까스를 만든다면 ㅋㅋㅋ 딱 정식인데 말예요.. 요번 주말엔 돈가스를 만들어 먹어야 하나봐요.. 먹고싶당...

  • Favicon of http://nae0a.com BlogIcon 내영아 2009.11.21 19:55

    전 개인적으로 돈까스 넘 넘 넘 좋아하는데요.
    눈으로 먹지만 보기 넘 좋네요. ㅋㅋ
    하... 맛나보인다.

  • Favicon of https://pavarottisy.tistory.com BlogIcon 미르-pavarotti 2009.11.21 23:23 신고

    어제도 맛보고 오늘도 눈으로라도 맛보러 왔습니다^^
    돈까스는 얘들이 커버려서 먹을 기회가 거의 없네요 ㅠㅠ
    망치질을 해야 제맛이 나죠..ㅎㅎ
    요즘 많이 바쁘신가봐요~~
    천천히 마음의 여유를 가지시고 일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2 15:21 신고

      그렇겠네요. 돈까스는 아무래도 아이들이 더 좋아하는것 같아요. 이번에도 지수가 넘 먹고 싶다고 하여 해준거죠. 물론 지수맘이요. ㅎㅎㅎ

  • 홍콩달팽맘 2009.11.22 01:25 신고

    생선까스 트랙백 걸고 갑니다.
    이제 완전한 경양식 메뉴가 된 건가요? ^^ ㅋㅋ

    돈까스.. 정말 맛나 보여요!

  • Favicon of https://pinkwink.kr BlogIcon PinkWink 2009.11.22 01:54 신고

    오잉? 좋은데요...^^ 우와...
    돈까스.. 어릴때 돈까스 반찬해온 아이거 훔쳐먹다가 꽤 야단맞은 기억이 나는군요...
    50명 반에서 유일하게 돈까스를 사오던 그아이.....^^

  • Favicon of https://infoiguassu.tistory.com BlogIcon juanshpark 2009.11.22 02:18 신고

    돈까스가 거기서 유래했군요. ㅎㅎㅎ;; 저두 돈까스를 좋아했더랬는데....
    요즘은 튀김은 거의 안 먹습니다. 건강을 생각해서라기보다는 튀기고 난 다음
    주방 바닥 닦기가 귀찮아서요. T.T;;
    아~ 이넘의 귀차니즘은 생활 구석구석까지 자리를 넓혀가고 있습니다. ㅋㅋㅋ

  • Favicon of https://oravy.tistory.com BlogIcon 하수 2009.11.22 11:08 신고

    ㅎㅎㅎ 튀기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리는 것 같네요.^^

  •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2009.11.22 20:12

    옛날 아주 젊었을때 데이트라도 하는 날이면 뽀다구 있게 돈까스를 시켜먹던 생각이 납니다. 그걸 우리 호주머니가 얕은 학생들한테는 한달 용돈 다 쓰다시피이 해 가면서 호감을 얻으려고...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03:45 신고

      돈까스도 정말 예전에는 정말 대단히 비싼 음식이었던것 같아요. 저 대학다닐때는 그래도 좀 나아져서 반달 용돈정도.. ㅎㅎ

      우스개 소리들이 많았지요. 서로 처음가본 경양식집이라서 슾에 밥을 척하니 말아서 배부르게 먹고 왔다는 둥, 후식으로 주던 홍차티백을 척하니 열어서 타먹었는데, 잘 안녹아서 고생했다. 앞에 앉았던 파트너가 그걸 보고 따라서 타먹었는데, 홍차잎이 이빨사이에 껴서 점점 불어나더라는..... ㅎㅎㅎ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11.23 06:53

    그러고보니 고기 내리치는 과정은 정말 엽기적이네요.
    저도 얼마전에 치킨까스를 만들었던지라..ㅋㅋㅋ

    폭찹용고기 사와서 돈까스 해먹어야겠어요.
    먹은지 2년은 더 된 것 같네요. ㅎㅎㅎ

    •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09.11.24 03:54 신고

      나중에 여기저기서 pork jerkey를 발견할수 있는 후엽기까지 제공하죠. ㅎㅎㅎ 남편분도 돈까스 좋아하실것 같은데....

  • Favicon of https://blog.uplus.co.kr BlogIcon Uplus 공식 블로그 2009.11.23 12:02 신고

    으아아아;; 지금 도로시는 점심 먹기 바로 직전이었는데!! 오늘 점심 메뉴는 결정났네요~ 간만에 돈까스를 먹으러 가야겠어요 ㅎㅎ (점심 먹고 다시 들르겠습니당!)

  • 면장갑 2009.11.27 16:04

    오늘처럼 터키를 먹은 날은 돈까스가 더 먹고잡네요. 저녁내내 신김치 생각이 났다가 라면하나 끓여먹구선 맘을 조금 진정시켰는데...맛나 보이네요.

    Have a wonderful thanksgiving!!!